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페미니즘 사상 주입하려 들었다" 청원 26만 돌파…청원 글 여전히 '비공개'

최종수정 2021.05.08 19:01 기사입력 2021.05.08 19:01

댓글쓰기

"페미니즘 사상 주입하려 들었다" 청원 26만 돌파…청원 글 여전히 '비공개'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권서영 기자] 학생들에게 페미니즘 사상을 주입하려는 웹사이트가 있다고 주장하며 처벌을 요구한 청와대 국민청원이 여전히 비공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5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조직적으로 학생들을 세뇌하려 하고 있는 사건에 대해 수사, 처벌, 신상공개를 청원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이 청원은 8일 오후 26만여 명의 동의를 얻었다. 그러나 이후 "관리자 검토 중인 청원이다. 공개까지 시일이 소요될 수 있다. 신속히 공개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안내문과 함께 비공개 처리되었다.

청원인은 "교사 집단으로 추정되는 단체가 자신들의 정치적인 사상(페미니즘)을 학생들에게 주입하고자 최소 4년 이상을 암약하고 있었다는 정보를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들은 자신들의 목적을 위해 마음이 쉽게 흔들릴 만한 어려운 처지에 처한 학생들에게 접근하여 세뇌하려 하고 사상 주입이 잘 통하지 않는 학생은 따돌림을 당하게 유도했다", "교육자로서 해서는 안 될 끔찍한 행동까지 서슴지 않으며 자신들의 목적을 달성하겠다는 모습을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청원인은 "정치적 중립성을 지녀야 할 교사가 정치 사상을 학생들에게 주입하려 하는 것은 공분을 살 일"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위 내용은 현재로서는 사실인지 아닌지 명백하게 확인이 되지 않았으나 사실이라면 최소 4년간 수많은 학생들에게 조직적으로 은밀히 자신들의 사상을 세뇌하려 한 사건일 것이다"라며 수사를 촉구했다.


권서영 인턴기자 kwon1926@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이지혜, 남편 먹방 유튜브 수익에 '깜짝'…얼마길래? 이지혜, 남편 먹방 유튜브 수익에 '깜짝'…얼...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