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누구 말이 맞나?"…고양 은빛공원시설개선 등 '특조금 사업' 논란

최종수정 2021.05.08 08:41 기사입력 2021.05.08 08:41

댓글쓰기

신정현 경기도의원이 최근 자신의 SNS에 올린 글

신정현 경기도의원이 최근 자신의 SNS에 올린 글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경기도의 '특별조정교부금' 사업을 두고 경기도와 고양시, 도의원 간 엇갈린 주장이 제기돼 진실공방이 뜨겁다.


8일 경기도에 따르면 이번 논란은 신정현 경기도의원이 고양지역 '은빛공원 시설개선사업'과 '화정지역 일원 도로정비사업'을 자신의 이름으로 고양시와 협의해 경기도에 특조금 대상사업으로 신청했으나 경기도가 신 의원이 건의한 적 없다고 밝히고, 이를 언론이 받아 보도하면서 시작됐다. 언론은 신 의원을 겨냥해 '이재명 팔이', '건의한 적 없다' 등의 제목으로 몰아붙였다.

이에 대해 신 의원은 SNS(사회적 관계망)을 통해 지난 2월26일까지 기한을 엄수해 1차 특조금 신청을 하라는 경기도의 공문에 따라 고양 지역구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한 뒤 고양시와 협의해 은빛공원 시설개선 등 2개 사업을 건의했고, 해당 내용을 취합한 고양시는 경기도 특조금 담당자에게 신 의원 이름을 첨부해 도에 발송했으며 이는 정상 접수됐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신 의원은 경기도 담당자가 신청한 적이 없다는 거짓 정보를 제공했다며 담당자의 직접적인 사과와 함께 해명을 요구했다. 또 이를 "이재명 팔이", "건의한 적 없다" 식으로 보도한 언론에 대해서도 정정보도를 요청했다.


경기도는 신 의원의 주장에 대해 사실과 다르다는 입장이다.

경기도는 7일 설명자료를 통해 고양시가 2월26일 보내온 자료가 부실해 3월11일과 4월23일 두 차례 '특조금 신청사업 총괄표'란 제목으로 보내온 고양시 추가 자료를 보면 신정현 의원이 건의한 사업이라고 주장하는 '은빛공원 시설개선사업'과 '화정지구 일원 도로정비사업'의 관심 의원란에 신 의원의 이름은 빠져 있다고 밝혔다.


특조금은 시장ㆍ군수가 도지사에게 신청을 하고 도지사는 이를 심사해 배분하는 제도다. 지역사업과 관련돼 있어 도의원 등 지역 의원들의 관심 또한 지대하다. 도는 이에 따라 2010년부터 특조금 관련 사업을 받을 때 참고란에 도의원 이름도 병행 표기하도록 하고 있다.


도 관계자는 "신 의원은 2월26일 고양시가 경기도에 제안한 2개 사업에 대해 자신의 이름을 표기해 제출했다고 하지만 이는 사실과 다르다"고 전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충격 고백' 홍석천 "유부남이었던 전 남친…바람나 결별" '충격 고백' 홍석천 "유부남이었던 전 남친…...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