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DL건설, 신용등급 A- '안정적' 취득…"합병으로 사업기반 확대"

최종수정 2021.04.23 09:10 기사입력 2021.04.23 09:10

댓글쓰기

DL건설, 신용등급 A- '안정적' 취득…"합병으로 사업기반 확대"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임온유 기자] DL건설이 지난해 합병 이후 신용등급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DL건설은 한국기업평가로부터 신용등급 ‘A-‘에 ‘안정적’ 등급 전망을 취득했다고 22일에 밝혔다. 한국기업평가는 지난해 11월 DL건설의 신용등급을 ‘BBB+’, 등급 전망 ‘긍정적’으로 평가했으며 5개월만에 신용등급을 한단계 상향했다.


한국기업평가에 따르면 “DL건설은 수주 경쟁력 개선과 합병을 통한 사업기반 확대, 주택사업 기성에 따른 우수한 수익성 지속 등을 기반으로 사업 안정성이 양호하다”고 평가했다. 또한 “사업 포트폴리오 다변화가 예상되는 가운데 견조한 현금흐름을 바탕으로 한 재무 건전성이 유지될 전망”이라고 밝혔다.

DL건설의 지난해 신규 수주는 3조2680억원으로 2019년 대비 202% 증가했으며, 수주잔고는 2019년 대비 121% 증가한 5조 4493억원을 기록했다. 특히 도시정비사업 수주 1조원을 달성하며 수도권과 지방 광역시의 중대형 사업장에서 수주 경쟁력을 입증하였다.


재무구조도 안정적이다. 부채비율은 동종사 대비 낮은 86.9% 수준을 유지하였으며, PF 우발채무 0원, 순차입금 -4651억원을 기록하면서 업계 최고 수준의 재무 건전성을 보여주고 있다.


DL건설은 올해 정기주총에서 ‘부동산 개발의 종합 솔루션 제공사’로 거듭나기 위해 디벨로퍼로의 사업구조 전환, 시장 점유율 확대를 통한 안정적 수익창출, 포트폴리오 다양화의 실행력을 높이겠다고 강조했다. 이번 신용등급 상향에 따라 사업 다각화와 시장 점유율 확대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DL건설 관계자는 “신용등급 상향에 따라 기존 사업과 연계한 신사업 발굴, 새로운 고수익 사업 발굴 등을 적극 추진할 예정이며, 리스크 관리 강화를 통한 재무 건전성을 유지해 지속적인 성장을 이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임온유 기자 ioy@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