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포항시 "2050까지 탄소중립 실현" … '환경 드림시티' 선포식

최종수정 2021.04.22 19:54 기사입력 2021.04.22 19:54

댓글쓰기

지구의 날 맞아 … 이강덕 시장 "녹색 생태도시로 대전환"

포항시 "2050까지 탄소중립 실현" … '환경 드림시티' 선포식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최재호 기자] 포항시는 지구의 날인 22일 시청 대잠홀에서 2050년까지 탄소중립을 실현하는 내용을 담은 '환경 드림시티(Dream City) 포항' 선포식을 개최했다. 선포식에는 이강덕 시장을 비롯해 지속가능발전위원회 위원 등 각계각층 시민 대표들이 참석했다.


'환경 드림시티 포항'은 ▲자연과 공존하는 환경을 시민에게 드림(Dream) ▲시민들이 꿈(Dream)꾸는 환경도시로 변화 ▲해일·풍수해 등 기후위기에 대응하는 안전도시 도약 염원을 비전으로 담았다.

포항시는 '환경 드림시티' 실현을 위해 2017년 기준 3700만t 온실가스 배출량을 2030년 25%, 2040년 55% 감축하고 2050년말 탄소중립을 실현한다는 구상이다.


이날 이강덕 시장은 녹색환경도시를 향한 삶과 도시의 대전환 추진과제에 대한 실행의지를 담은 '환경 드림시티 포항'을 선언했다.


포항시는 환경 드림시티 구현을 위해 ▲생태환경도시 조성 ▲저탄소 경제기반 구축 ▲기후위기 대응 및 행동 등 3대 전략을 설정했다. 이어 10대 추진과제, 31개 세부사업을 제시하며, 각 분야별 실행 계획을 수립해 지속 추진할 계획이다.

시민단체를 대표해 김정례 여성단체협의회장이 탄소 중립 시민 실천행동 다짐문을 낭독했고, 모든 참석자가 탄소중립에 적극 동참할 것을 결의했다.


이강덕 시장은 "탄소중립 실현은 우리 세대의 의무로 포항의 주력 산업인 철강산업의 저탄소화가 시급하다"면서 "앞으로 그린웨이 지속 확대를 통해 정주환경 개선과 신성장산업을 육성해 녹색 생태도시 포항으로 대전환하겠다"고 다짐했다.




영남취재본부 최재호 기자 tk24@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