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정부서울청사 창성동별관’ 신축, 2023년 말 준공

최종수정 2021.04.21 12:04 기사입력 2021.04.21 12:04

댓글쓰기

내진 ‘특’등급으로 안전 성능 강화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행정안전부 정부청사관리본부가 정부서울청사 창성동별관 노후 건축물을 철거하고 내진등급이 적용된 안전한 건물로 신축한다고 21일 밝혔다.


서울시 종로구(경복궁 영추문 앞)에 위치한 창성동별관은 1960년에 국민학원(국민대학교)으로 건축된 후, 1982년 총무처가 이전받아 청와대·국무조정실·외교부 등의 사무실이 입주해 정부정책을 논의하고 결정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해왔다.

창성동별관은 국가정책기능을 수행하는 정부주요업무 시설임에도 건축 후 60여 년이 지나 노후가 심하고 건축 당시 내진설계 기준이 없어 많은 위험에 노출돼 있는 상태였다.


지난 2016년 경주지진을 계기로 기존 구조물에 대한 내진성능 기준이 강화됐으며 특히 정부청사 등 주요시설은 진도 7~9의 지진에 견딜 수 있는 ‘특’ 등급으로 보강하도록 했다.


이애 정부청사관리본부도 창성동 별관에 대해 2017년에 ‘구조물의 상태 및 안전성 평가’를 진행하고 그 결과 D등급(붕괴위험)으로 ‘보수·보강 또는 재건축 필요’ 판정을 받았다.

정부청사관리본부는 리모델링, 철거 후 신축 등 대안을 종합적으로 비교·평가한 결과 철거 후 창성동별관을 신축할 계획이다. 내진 ‘특’등급으로 설계된 창성동별관은 총사업비 299억 원을 투입해 지하1층, 지상4층 규모(연면적 1만594㎡)로 건축될 예정이다. 지난 4월 1일 철거공사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신축사업에 착수했으며 2023년 12월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향후 내진성능을 보강해 신축될 창성동별관은 스마트오피스로 구축해 각종 위원회, 정부 주요기관의 사무공간 및 스마트워크센터 등으로 활용될 계획이다. 또한 대지 내에 북카페, 소나무 정원 등을 조성해 쾌적한 업무공간을 제공함과 동시에 고궁 등 인근 문화유적지와 조화를 이루는 보다 품격있는 공간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박형배 정부청사관리본부 청사시설기획관은 “창성동별관 신축을 계기로 모든 정부청사를 안전하고 효율적으로 관리하여 입주기관 공무원들이 업무에 전념함으로써 일 잘하는 정부, 효율적인 정부를 구현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