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후쿠시마 앞바다서 또 '방사능 생선' 등장

최종수정 2021.04.20 14:36 기사입력 2021.04.20 14:20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제1원전의 오염수를 해양 방류하겠다는 계획이 우려를 낳는 가운데 후쿠시마 앞바다에서 기준치를 초과한 방사성 물질이 포함된 생선이 또 잡힌 것으로 파악됐다.


20일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이달 1일 후쿠시마현 미나미소마시 앞바다의 수심 약 37m 수역에서 잡힌 조피볼락에서 1kg 당 270베크렐(㏃)의 세슘이 검출됐다.

이는 일본 정부가 정한 식품의 허용 한도(1㎏당 100㏃)의 2.7배 수준이다.


앞서 올해 2월 22일에는 역시 후쿠시마 앞바다에서 잡은 조피볼락에서 1㎏당 500㏃의 세슘이 검출된 바 있다.


일본 정부 원자력재해대책본부는 19일 후쿠시마현에 조피볼락 출하 제한을 지시했다.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현의 해산물에 대해 출하를 제한한 것은 2019년 2월 이후 2년여만이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