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과기정통부·방통위, AI기술 음성-자막 자동변환 시연회 개최

최종수정 2021.04.20 14:05 기사입력 2021.04.20 14:05

댓글쓰기

20일 여의도 이룸센터서
제41회 장애인의 날 기념 행사

[아시아경제 차민영 기자] 방송통신위원회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0일 여의도 이룸센터에서 제41회 장애인의 날을 맞아 그간 두 부처가 협업해 온 ‘AI기술을 활용한 자막·수어방송 자동변환 기술’ 시연회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서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애인단체 2곳(농아인협회·시각장애인협회), 관련 연구기관 관계자들과 함께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가 개발한 ‘음성-자막 자동변환 기술’과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이 개발한 ‘장애인방송 시청 지원 감성표현 서비스’ 기술 시연에 참관했다.

음성-자막 자동변환 기술은 인공지능(AI)의 음성인식 기술을 활용해 스마트폰, 태블릿PC 등에서 음성을 자막으로 자동 변환해 화면에 표시해 주는 것이다. 청각장애인 등이 인터넷 동영상을 감상할 때 자막을 지원한다.


‘장애인방송 시청 지원 감성표현 서비스’ 기술은 시·청각장애인의 미디어 접근권 향상을 위해 ▲청각장애인에게 시·공간의 제약 없이 음성·자막을 아바타 수어로 변환하여 제공하는 기술과 ▲다양한 감정을 음성으로 변환하여 시각장애인에게 제공할 수 있는 화면해설방송기술로 구성돼 있다.


방통위와 과기정통부는 2023년까지 음성-자막-수어 자동변환 시스템 개발하고, 이를 연계해 감성표현이 가능한 아바타 수어 방송활용을 목표로 추진하고 있다.

한상혁 위원장은 “비대면 사회의 일상화로 미디어 서비스 이용이 급증한 만큼 미디어 소외계층의 요구를 반영한 기술개발로 미디어 격차 없는 따뜻한 디지털 포용 사회로 나아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차민영 기자 blooming@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