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테크놀로지 자회사 대우조선해양건설, 신용등급 3단계 상승한 BBB+ 등급 획득

최종수정 2021.04.20 09:14 기사입력 2021.04.20 09:1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장효원 기자] 코스닥 상장사 한국테크놀로지 (대표 신용구, 이병길) 자회사 대우조선해양건설(회장 김용빈)은 최근 실시한 신용등급평가에서 기존 등급에서 3단계 상승한 BBB+ 등급을 획득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는 기본에 충실하며 신재생에너지 관련 건축 수주와 함께 주상복합, 물류센터 등 다양한 분야에서 공격적인 수주를 성공시켜 재무 상태가 호전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한국테크놀로지-대우조선해양건설 양사 합동 ESG 경영위원회(위원장 문강배)를 출범시키며 환경, 사회공헌, 지배구조 개선에 힘쓴 것도 신용등급 향상의 원인으로 분석된다.


신용평가등급 확인서에 따르면 대우조선해양건설은 2019년 말 당기순이익이 약 110억원 적자였던 반면 지난해 말 약 120억원으로 흑자 전환을 한 상태이며, 영업이익은 2019년에 비해 7배 가까이 올라 큰 폭으로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신종 코로나19 감염증으로 건설업계가 어려운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영업이익률이 6% 이상 개선돼 이례적인 상승을 보였다.

서복남 대우조선해양건설 대표는 “기본에 충실하며 내실을 견고하게 다진 결과 신용등급이 3단계나 상승했다”며 “앞으로 사업을 위한 대출 등도 편리해지며, 이자율 또한 낮아져서 선순환이 이루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이런 선순환을 통해 내년에는 한 단계 상승한 신용평가등급 ‘A’를 달성함과 동시에 ESG 경영위원회를 통한 수주 프로세스 혁신으로 올해 수주 목표 1조8000억원을 달성 할 것”이라고 전했다.




장효원 기자 specialjhw@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