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명품·패션 보복소비 파워 … 백화점 매출 코로나 이전 회복

최종수정 2021.04.19 11:13 기사입력 2021.04.19 11:13

댓글쓰기

봄 정기세일 매출 최대 51%↑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백화점들의 올해 첫 정기세일 매출이 코로나19 이전보다도 큰 폭으로 증가했다. 코로나 확산 우려가 계속되고 있지만 억눌렸던 소비심리가 명품과 의류 등을 중심으로 되살아난 것으로 분석된다.


19일 백화점업계에 따르면 이달 2일부터 시작한 봄 세일 17일간의 매출 신장률은 지난해 세일 기간(2020년 4월 3~19일)과 비교할 때 롯데백화점 40%, 신세계 백화점 51.1%, 현대백화점 43.9%, 갤러리아백화점 45% 등을 기록했다. 2019년 봄 세일 당시와 비교해도 이들 백화점 4사의 매출은 19%에서 64%까지 큰 폭으로 늘어 소비심리가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회복한 것으로 평가됐다.

명품·패션 보복소비 파워 … 백화점 매출 코로나 이전 회복 썝蹂몃낫湲 븘씠肄


매출이 가장 많이 오른 상품군은 단연 명품이었다. 신세계 백화점의 명품 매출은 지난해 세일보다 79.4%, 현대백화점 은 76.9% 급증했고, 롯데백화점의 해외명품 역시 65% 증가했다.


지난해 타격이 컸던 패션상품군의 매출 회복세도 두드러졌다. 여성패션 매출이 1년 전과 비교해 현대 48.1%, 신세계 45.2%, 롯데 38% 등으로 크게 개선됐다. 남성패션도 현대 51.3%, 신세계 39.8% 등으로 높았고, 롯데백화점의 경우 남성·스포츠의류 매출이 39% 늘어 여성패션 신장률보다 소폭 더 높았다.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가전, 침구 등 인테리어에 대한 관심이 이어지면서 이번 세일 기간엔 생활상품군의 매출도 급증했다. 롯데백화점의 생활가전 매출은 27%, 신세계 백화점에서도 가전을 포함한 생활상품군의 매출이 25.8% 증가했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