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오후 6시까지 확진자 409명…내일 500명대 예상

최종수정 2021.04.18 18:55 기사입력 2021.04.18 18:55

댓글쓰기

일평균 지역발생 확진자 629명
거리두기 2.5단계 상단선 웃돌아

18일 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코로나19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18일 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코로나19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수환 기자] 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된 가운데 18일도 전국에서 확진자가 속출하고 있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409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541명보다 132명 적다.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수도권이 244명(59.7%), 비수도권이 165명(40.3%)이다.

시도별로는 경기 121명, 서울 120명, 울산·경남 각 26명, 부산 24명, 대구 16명, 경북 15명, 강원·충남 각 12명, 대전 10명, 전북 8명, 광주 7명, 충북 6명, 인천 3명, 전남 2명, 제주 1명이다.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세종에서는 아직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아직 시간이 남은 만큼 19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500명대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전날에는 오후 6시 이후 131명이 늘어 최종 672명으로 마감됐다.

이달 들어 확진자가 급격히 늘어나면서 이미 '4차 유행' 초입에 들어선 상태다. 지난달까지만 해도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300∼400명대를 오르내렸으나 이후 500명대, 600명대를 거쳐 700명대까지 불어났다. 지난 12일부터 이날까지 1주일간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587명→542명→731명→698명→673명→658명→672명을 기록해 하루 평균 약 652명꼴로 나왔다.


이 중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조정의 핵심 지표인 일평균 지역발생 확진자는 629명으로, 2.5단계 기준(전국 400명∼500명 이상 등)의 상단선을 넘어섰다.


주요 사례를 보면 경기 의정부시의 한 교회에서는 교인 18명이 확진됐고, 인천 계양구 방문판매와 관련해서는 11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또 경기 고양시에서는 어린이집, 고등학교 사례에서 각 11명의 감염자가 나왔고 광명시의 동호회-교회와 관련해선 누적 확진자가 16명이 됐다.


이 밖에 대구 서구의 사우나(6명), 경북 경주의 한 직장(6명), 전북 익산 보험회사(5명), 충남 아산 제조업체(6명) 등 전국 곳곳에서 새로운 집단감염이 확인됐다.




김수환 기자 ksh2054@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가상화폐로 8개월에 25억"  미모의 유튜버, 사실은… "가상화폐로 8개월에 25억" 미모의 유튜버,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