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작은 중국 만들어" vs "황당 가짜뉴스" 강원도 '차이나타운' 건설 논란 점입가경

최종수정 2021.04.18 16:01 기사입력 2021.04.18 15:59

댓글쓰기

"강원도 차이나타운 건설 철회" 靑 청원 동의 60만 근접
최문순 지사 "차이나타운 아냐…문화사업" 적극 해명

최문순 강원도지사 / 사진=연합뉴스

최문순 강원도지사 / 사진=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임주형 기자] 강원 춘천·홍천 등 일대에서 추진되고 있는 '한중문화타운' 조성 사업에 대한 반대 여론이 반중 감정을 타고 거세지고 있다. 해당 사업을 철회해 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올라와 수십만명이 넘는 동의를 받기도 했다. 논란이 커지자 최문순 강원도지사가 직접 나서 "문화관광 콘텐츠 사업일 뿐"이라며 해명했으나, 오히려 최 지사의 탄핵을 촉구하는 글까지 등장했다.


지난달 29일 국민청원 게시판에 한중문화타운 건설 중지를 촉구하는 청원 글이 올라오면서 이번 논란이 불거졌다. 당시 청원인은 "강원도 차이나타운 건설을 철회해주세요"라며 "왜 대한민국에 작은 중국을 만들어야 하는지 모르겠다. 이곳은 대한민국인데 왜 우리나라 땅에서 중국 문화체험 빌미를 제공해야 하는지 이해할 수 없으니 차이나타운 건설을 단호하게 반대한다"고 주장했다.

청원인은 사업이 추진되는 지역에 대해 "춘천 중도 선사유적지는 엄청난 유물이 출토된 세계 최대 규모 유적지"라며 "이렇게 가치 있는 곳을 외국인을 위해 없앤다는 것은 도무지 이해할 수 없는 사고"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국민들은 날이 갈수록 심해지는 중국의 동북공정에 자국의 문화를 잃게 될까 불안감을 느끼고 있다"라며 "우리 고유한 문화를 약탈하려고 하는 중국에 이제는 맞서야 하며, 중국 자본과 기업이 자꾸 대한민국 땅에 발을 디디게 해서는 안 된다"라고 촉구했다.


해당 청원은 18일 오후 3시 기준 59만명 이상의 동의를 받아 청와대 공식답변 요건을 충족한 상황이다.

강원도에서 추진되고 있는 '한중문화타운' 조성 사업을 중단해 달라는 청원글. / 사진=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강원도에서 추진되고 있는 '한중문화타운' 조성 사업을 중단해 달라는 청원글. / 사진=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논란이 커진 가운데 최 지사는 지난 16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한 자리에서 '한중문화타운은 차이나타운 건설 계획이 아니다'라는 취지로 해명하고 나섰다.


최 지사는 이날 문화타운 조성 사업에 대해 "강원도 사업이 아닌 100% 민간 기업이 하는 사업"이라며 "일반적인 의미의 차이나타운 사업이 아니라, 문화관광 콘텐츠 사업, 볼거리 사업 이렇게 이해해 주시면 정확할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주한 중국인들이 거주하는 곳이 아닌 관광지 조성 사업에 가깝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또 "현장에 가보시면 (문화타운이) 한옥단지로 돼 있다"라며 "중국인 관광객들을 모셔서 우리 전통문화를 자랑하고 문화 교류를 하자는 취지가 되겠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의 온라인판인 '인민망'과 협약을 맺은 이유에 대해서는 "중국에 홍보를 해야 하기 때문에 협약을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춘천 선사유적지가 이번 조성 사업으로 인해 없어질 수 있다는 우려에 대해서는 "아주 황당한 가짜뉴스"라며 "두 지역은 전혀 관계가 없다"고 일축했다.


그러나 최 지사의 적극적인 해명에도 반발은 끊이지 않고 있다. 이날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최 지사의 탄핵을 촉구한다는 청원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최 지사가 국민의 정서를 고려하지 않은 채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는 주장이다.


'강원도지사의 탄핵을 촉구합니다'라는 제목으로 게재된 이 글에서 청원인은 "탄핵 사유는 최 지사의 무능함과 독재성이다. 국민을 분노하게 만든 장본인"이라며 "중국인들의 거주 여부와 관계없이 국민은 우리 땅에서 중국 문화를 알리는 것에 결사반대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도민들의 강력 반대에도 불구하고 레고랜드를 강행했고, 이제는 중국문화타운까지 강제 건설하려 한다"며 "최 지사는 국민 100만명이 반대한다 해도 정면돌파하겠다고 말했다. 자유민주주의 대한민국의 주인은 국민이다. 국민이 반대하는 이상 그 누구도 이를 강행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 청원은 게재 후 약 2일이 지난 18일 기준 3만2000건이 넘는 동의를 받았다.




임주형 기자 skepped@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