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태흠, 국민의힘 원내대표 도전…'투쟁','전략적 마인드' 강조

최종수정 2021.04.18 12:24 기사입력 2021.04.18 12:24

댓글쓰기

김태흠 국민의힘 의원 (사진=연합뉴스)

김태흠 국민의힘 의원 (사진=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금보령 기자] 김태흠 국민의힘 의원이 원내대표 경선 출마를 공식 선언하며 '강한 투쟁력', '전략적 마인드'를 갖춘 인물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3선인 김 의원은 18일 오전 국회에서 원내대표 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열고 "지금 우리가 처한 상황에서 강한 투쟁력과, 전략적 마인드를 갖춘 사심 없는 원내대표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더 이상 (더불어민주당의) 오만과 독선, 입법 폭주를 용납하지 않겠다"며 "민주당은 국민의 엄중한 경고에도 불구하고 '도로 친문당'으로 전열을 재구축하고 의회 독재, 입법 폭주를 예고하고 있다. 오만과 독선의 의회 독재에 맞선 치열한 투쟁은 피할 수 없는 현실"이라고 얘기했다.


김 의원은 본인의 강점으로 다수의 정치경력을 내세웠다. 그는 "국회의원 보좌진, 정당 사무처 당직자로 시작해 30년 넘게 정치 현장에서 환희보다는 고난이 많은 산전수전의 경험을 쌓았다"며 "원내행정실에서 국회 운영의 기본 실무경험을 쌓았고, 국무총리실 행정관으로 국정을, 충남 정무부지사로 지방행정을 경험하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 의원은 "원내대표 직을 정치적 미래를 위한 디딤돌로 여기지 않고 오직 사생취의(捨生取義)의 자세로 국가와 국민을 위해 정치생명을 걸고 뛰겠다"고 강조했다.

무소속 홍준표 의원이 복당하는 부분에 대해 그는 "이제 범야권 모든 인사와 세력이 하나가 되어서 문재인 정권과 맞서 싸워야 된다고 생각한다"며 "그 과정 속에서 외부에서 생각을 같이 하는 세력도 함께 하는데 당내에서 함께 활동했던 분들을 등한시하는 건 적절하지 않다고 본다"며 찬성했다.




금보령 기자 gold@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