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정의용 '오염수 우려' 전달했지만…케리 "진행 과정에 美 개입 부적절"

최종수정 2021.04.18 11:15 기사입력 2021.04.18 11:15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존 케리 미국 대통령 기후특사에게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에 대한 우려를 전달했지만, 케리 특사는 "일본이 국제원자력기구(IAEA)와 긴밀히 협력해 왔으며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확신한다"며 미국의 개입을 일축했다.


한국을 방문한 케리 특사는 18일 오전 서울 시내 한 호텔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미국이 한국과 후쿠시마 오염수에 대한 우려를 공유하고 있는지, 또 일본을 설득할 의향이 있는지 묻는 질문에 "핵심은 일본이 (방류 관련) 과정에서 IAEA와 계속 조율하고 있다는 점"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미국은 일본 정부가 IAEA와 충분히 협의해 왔으며 IAEA가 매우 엄격한 (방류) 절차를 마련했을 것이라는 점을 확신한다"며 "일본은 선택지와 영향을 저울질했다"고 말했다.


일본이 한국에 충분하 정보를 제공할 수 있도록 미국이 역할을 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는 "우리는 이것이 어떻게 진행되는지와 일본이 어떻게 하는지를 지켜봐야 하지만 당장 (역할을 할) 계획은 없다"며 "미국이 이미 진행중이며, 매우 명확한 규칙과 기대치가 있는 과정에 개입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말했다.


전날 정 장관이 케리 특사와 만난 자리에서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결정에 대한 우려를 전달했지만, 미국 측은 IAEA 검증 과정에서 문제가 없으면 개입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힌 셈이다.

기후 정상회의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참석할 지 여부에 대해서는 "시 주석이 참석하기를 간절히 바란다"며 "결정은 중국에 달려 있다"고 말했다. 케리 특사는 앞서 지난 15일 중국을 방문, 기후변화 문제와 관련해 중국 고위급 인사들과 논의를 가졌다. 오는 22일부터 화상으로 열리는 기후 정상회의에 시 주석이 참석하는 문제도 이 자리에서 논의된 것으로 보인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