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RBC헤리티지 이모저모] 김시우 "3번홀 버디가 파로"…"10초 넘어서?"

최종수정 2021.04.18 10:04 기사입력 2021.04.18 10:04

댓글쓰기

[RBC헤리티지 이모저모] 김시우 "3번홀 버디가 파로"…"10초 넘어서?"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버디가 파로."


김시우(26ㆍCJ대한통운·사진)의 이색 해프닝이다. 18일(한국시간)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 힐턴헤드 하버타운골프링크스(파71ㆍ7121야드)에서 이어진 미국프로골프(PGA)투어 RBC헤리티지(총상금 710만 달러) 셋째날 3번홀(파4)에서다. 9.75m 거리에서 퍼팅한 공이 홀 바로 옆에 멈췄다가 1분 가량 지나서 들어갔다. 골프규칙 13.3a에는 그러나 플레이어가 홀까지 걸어가는 시간 이후 10초를 더 기다릴 수 있다.

김시우의 공은 10초 이상 걸려 ‘버디 홀아웃’은 인정하지만 결국 1벌타가 추가됐다. 홀 근처에서 너무 오래 공을 지켜봤다. 4~5번홀 연속버디, 2번홀(파5)부터 4연속버디를 쓸어 담았지만 경기위원이 다가와 3번홀 버디는 파로 수정했다. 동반플레이어 매트 쿠처(미국)는 "10초 이상 걸린 건 맞지만 공이 계속 움직이고 있었다"며 "움직이는 공을 칠 수는 없지 않으냐"고 아쉬워했다.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