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사회

|

동남권과 충청권 대학원이 손잡았다 … 부경대·호서대 기술경영전문대학원 공동 프로그램 운영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동남권과 충청권 대학원이 손잡았다 … 부경대·호서대 기술경영전문대학원 공동 프로그램 운영

최종수정 2021.04.17 07:20 기사입력 2021.04.17 07:00

댓글쓰기

블록체인·융합기술 사업화 등 인재양성 업무협약 체결

부경대 MOT 이운식 원장이 호서대 MOT와 온라인으로 협약을 맺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이미지출처=부경대]

부경대 MOT 이운식 원장이 호서대 MOT와 온라인으로 협약을 맺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이미지출처=부경대]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김용우 기자] 부경대와 호서대가 기술경영대학원의 인재 양성을 위해 공동 협력 사업에 들어간다. 동남권과 충청권의 핵심 전문 대학원을 통한 융합 기술경영 혁신 생태계가 구축될 전망이다.


부경대학교 기술경영전문대학원(MOT·원장 이운식)과 호서대학교 기술경영전문대학원(MOT·원장 이종원)이 실무능력과 전문성을 겸비한 인재 양성을 위해 16일 업무협약(MOU)을 비대면으로 체결했다.

두 대학은 이번 협약에 따라 △4차산업혁명 융합기술사업화 공동 교육프로그램(코러닝 프로그램) 운영 및 상호 인력 교류 △기업의 현장문제 해결 △기술경영 분야의 발전을 위한 공동 노력 등에 협력할 계획이다.


부경대 MOT는 2016년 3월 개원해 ‘동남권 주력산업 혁신과 창업·신산업 창출의 허브’를 비전으로 자동차 부품, 조선, 기계 등 동남권 주력산업 혁신성장과 블록체인 기술사업화 등 신산업 창출을 위한 혁신리더 양성을 이끌었다.


또 융합기술사업화 생태계를 구축하고, 지역 맞춤형 기술경영 지식 창출과 확산 사업 등을 수행하고 있다.

호서대 MOT는 충청권 내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자동차 산업을 중심으로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패밀리 기업의 우수 인력을 매년 신입생으로 유치해왔다.


호서대는 기업의 현장문제를 해결하는 ABL(Actual task-Based Learning) 교육모델을 바탕으로 기업의 실질 성과를 창출해주는 산학협력을 진행 중이다.


부경대 MOT 이운식 원장은 “융합기술사업화 성과 창출을 위한 코러닝 프로그램 운영과 호서대의 우수한 산학협력모델의 지역 내 확산을 통해 동남권과 충청권 혁신생태계 발전에 기여할 인재 양성에 힘을 쏟아붓겠다”고 말했다.


부경대와 호서대는 산업통상자원부가 주관하는 융합기술사업화 확산형 전문인력 양성사업을 2020년부터 수행하고 있다.




영남취재본부 김용우 기자 kimpro7777@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가상화폐로 8개월에 25억"  미모의 유튜버, 사실은… "가상화폐로 8개월에 25억" 미모의 유튜버,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