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K뷰티 이어 K방역까지…자체기술로 해외시장 뚫은 스타트업

최종수정 2021.04.20 10:10 기사입력 2021.04.20 10:10

댓글쓰기

화장품기업 허니스트 수출주력…중진공 수출바우처 지원으로 시장 개척

허니스트 손소독제

허니스트 손소독제

썝蹂몃낫湲 븘씠肄


글로벌 화장품 시장에서 우리나라 스타트업이 독자 기술력을 바탕으로 주목받고 있다. 해외 공략을 선택해 ‘K뷰티’ 붐을 이끄는 주역 중 하나로 부상하고 있는 허니스트다.


20일 허니스트에 따르면 이 회사의 지난해 수출 실적은 371만9000달러로 전년(222만6000달러) 대비 67% 급증했다. 총 매출액의 80% 이상을 해외에서 거두는 성과를 올리고 있다는 게 허니스트의 설명이다.

허니스트는 2016년 창업 직후부터 국내 시장보다는 수출에 주력하는 전략을 폈다. 필리핀을 시작으로 러시아, 캐나다, 미국, 일본 등 6개국에 13개 브랜드 50여종의 제품을 개발해 판매하고 있다. ‘세라코스(Ceracos)’와 같은 자체 브랜드 제품도 있고 해외 브랜드 제품을 주문자개발생산(ODM) 방식으로 만들기도 한다.


허니스트가 성과를 낼 수 있었던 배경에는 핵심 신소재를 바탕으로 한 독자 기술력과 시장 변화를 내다본 빠른 전략 변화가 있었다. 기업부설연구소에서 ‘님트리’ 잎 추출물을 개발해 특허 출원을 진행한 것이 대표적이다. 님트리 잎 추출물은 미세먼지로부터 피부 보호에 탁월한 데다가 다양한 제품에 적용할 수 있다. 허니스트는 한 번의 특허 출원으로 여러 나라에 출원한 효과를 거둘 수 있는 국제특허(PCT)를 선택해 지난해부터 이 핵심 신소재를 법적으로 보호받을 수 있게 됐다.


허니스트 기업부설연구소

허니스트 기업부설연구소

썝蹂몃낫湲 븘씠肄


지난해 코로나19 확산 이후 화장품 수출이 급감하자 허니스트는 의약외품이라는 새로운 길을 모색했다. ‘K방역’의 첨병인 손 소독제가 첫 아이템이었다. 화장품과 제형이 비슷해 빠르게 제품을 개발할 수 있었지만 문제는 수출에 필요한 인증이었다. 허니스트는 먼저 국제 사업자등록번호로 통용되는 ‘던스 넘버’를 받은 뒤 자체 손 소독제 브랜드 ‘핸즈퓨리’ 제품군, 세라코스의 기능성 샴푸와 토닉 제품 등 총 13종 제품에 대한 미국 식품의약국(FDA) 일반의약품(OTC) 승인을 6월에 취득했다. 이 제품들로 300만 개 이상의 판매고를 올릴 수 있었고 코로나19로 인한 화장품 매출액 감소분도 보전할 수 있었다.

이 같은 국제특허 출원, 수출 인증 등의 과정에서 허니스트는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의 ‘수출바우처사업’의 도움을 받았다. 이는 기업이 바우처를 활용해 수출과 관련한 서비스와 수행기관을 자유롭게 선택해 이용할 수 있는 지원 사업이다. 허니스트는 수출을 위해 필요한 허가와 인증, 기업과 브랜드를 널리 알리기 위한 홍보 등에도 수출바우처를 활용하고 있다. 올 상반기 출시 예정인 프리미엄 아기 화장품 브랜드 ‘몽쉘베베’로 중국 시장 진출을 준비하고 있는데 그 첫걸음인 영문 및 중문 상표 등록도 수출바우처로 진행해 수출 교두보를 만들었다는 설명이다.


김현정 허니스트 기업부설연구소장은 "수출바우처가 없었다면 수출 관련 사항들을 일일이 확인하느라 훨씬 더 많은 인력과 비용이 소모됐을 것"이라며 "능력을 인정받은 수행기관도 한곳에 모여 있으니 여력이 부족한 스타트업에게는 최고의 수출지원사업"이라고 말했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