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직 벚꽃엔딩은 이르다… 영등포구, 30일까지 온라인 봄꽃축제

최종수정 2021.04.14 08:01 기사입력 2021.04.14 08:01

댓글쓰기

각자의 자리에서 봄꽃 즐기는 새로운 축제, 온라인 플랫폼 30일까지 오픈... 권진아x샘김 ‘봄꽃라이브’, 생생하게 만나는 거리뷰 ‘봄꽃로드’ 등 볼거리 풍성

아직 벚꽃엔딩은 이르다… 영등포구, 30일까지 온라인 봄꽃축제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영등포구(구청장 채현일)가 ‘모두의 봄’을 슬로건으로 희망의 메시지를 함께 만드는 ‘2021 영등포여의도봄꽃축제’ 온라인 플랫폼을 이달 30일까지 운영한다.


이번 영등포여의도봄꽃축제에서는 코로나19 상황에도 봄의 시작을 알리고 따뜻한 위로와 희망의 메시지를 나눌 수 있도록 비대면 온라인 축제 플랫폼을 선보인다.

영등포문화재단과 XR전문기업 ‘비브스튜디오스’가 협력, 우리은행 후원으로 선보이는 영등포여의도봄꽃축제 온라인 플랫폼은 지난 5일부터 순차적으로 프로그램을 시작했다.


기존 온라인 축제와는 차별화된 방식으로 무관중 콘텐츠를 일방적으로 관람하는 방식을 넘어 ‘가상의 봄꽃축제장’에 사용자가 입장해 축제에 참여하는 방식으로 즐길 수 있다.


온라인 플랫폼은 봄꽃의 섬, 온스테이지, 봄꽃로드, 모두의 사진관, VR 전시 총 5개의 세션으로 구성돼 있다.

‘봄꽃의 섬’은 온라인 플랫폼에서 처음 만나게 되는 인터랙티브 체험으로 봄꽃의 섬에 도착하기 위한 미션 대탐험과 희망 메시지 보내기 영역이다.


화면을 가린 얼음을 녹이고 곤충과 벚꽃 잎을 클릭, 잃어버린 봄의 조각을 모으는 미션을 수행하면 ‘봄꽃의 섬’에 입장하게 된다. 360도로 화면을 돌리면 희망의 메시지를 작성할 수 있고 가상 공간에서 다른 이들이 남긴 메시지를 구경할 수 있다.


‘온스테이지’에서는 다채로운 영상콘텐츠를 선보인다. 지난 4일 벚꽃길 아래에서 유튜브 실시간 스트리밍으로 진행된 ‘권진아x샘김의 봄꽃라이브’가 12일에 이 곳에서 상영됐다.


벚꽃길을 생생하게 느낄 수 있는 거리뷰 ‘봄꽃로드’는 오프라인 봄꽃축제장에 참여하지 못하는 사람들을 위해 다양한 시선으로 벚꽃길의 개화부터 낙화 실황을 선보였다.


또 각자의 사진첩 속에 있는 봄 풍경과 감성이 담긴 사진을 함께 나누는 ‘모두의 사진관’, 지역 예술가들의 작품 전시를 손 안에서 모바일로 즐기는 ‘VR 전시’ 등을 온라인 봄꽃축제에서 만나볼 수 있다.


축제에 대한 보다 자세한 사항은 공식 홈페이지을 통해 확인하면 된다. 영등포문화재단 SNS에 축제를 함께 즐길 수 있는 모두의 봄 이벤트가 마련돼 있다.


인스타그램을 통해 참여할 수 있다.


한편 구는 매년 500만 명이 찾았던 윤중로 벚꽃길을 1시간30분 당 관계자 제외 72명이 입장하는 제한적 관람 '봄꽃산책'을 선보였다.


온라인 사전신청자 중 랜덤 선정된 소수의 인원만 벚꽃길을 걸을 수 있도록 한 '봄꽃산책'은 3일 동안 총 3만4969명이 신청, 이중 1080명이 선정돼 평균 32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하지만 이른 벚꽃 낙화로 인해 당초 계획한 11일에서 7일로 일정을 앞당겼고 아쉬운 3일간의 축제 일정을 마무리하며 내년을 기약했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코로나19로 제한된 일상 속에서도 봄의 시작을 알리고, 온·오프라인에서 모두의 봄을 함께 만들어가는 참여형 축제로 더 확대되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새로운 방식을 시도하게 됐다”며 “감염병 확산 시대에도 새로운 비대면 축제의 모델을 제안하는 창의미래형 축제로 거듭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가상화폐로 8개월에 25억"  미모의 유튜버, 사실은… "가상화폐로 8개월에 25억" 미모의 유튜버,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