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동해안 최대 '항일 운동' 102주년 맞은 울진군 … 흥부만세공원서 기념식

최종수정 2021.04.13 12:50 기사입력 2021.04.13 12:44

댓글쓰기

13일 오전 울진군 북면 흥부만세공원에서 열린 4.13흥부만세운동 기념식 모습.

13일 오전 울진군 북면 흥부만세공원에서 열린 4.13흥부만세운동 기념식 모습.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박동욱 기자] 경북 울진군은 13일 오전 북면 흥부만세공원에서 '4.13흥부만세운동' 기념식 및 제25회 흥부만세제를 열었다.


이날 행사장에서는 전찬걸 울진군수를 비롯한 각급 기관·단체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선열들의 고귀한 희생 정신을 기리는 헌화·분향 제례로 진행됐다. 기존 길거리 행사나 축하 공연은 코로나19 확산 추세를 감안해 제외됐다.

장헌겸 흥부독립정신보존위원회 위원장은 "고난의 역사를 극복해 온 만세운동의 정신을 계승함으로써 후손들이 선열들의 고귀한 희생과 조국의 소중함을 잊지 않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전했다.


전찬걸 울진군수는 "조국의 자주독립을 위해 만세운동을 전개한 선열들의 숭고한 외침을 다시 한 번 되새기고 자라나는 후손들이 조국의 소중함과 민족의 정기를 기억하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한편, 울진군 흥부만세운동은 3·1 독립운동이 일어난 1919년 그해 일본에 항거한 만세운동이 전국적으로 확산된 가운데 4월13일 북면 흥부장터에서 5일장을 맞아 주민들과 장꾼들이 동해안에서 가장 큰 규모로 시위를 벌인 만세운동이다.



영남취재본부 박동욱 기자 pdw1201@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