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日 코로나19 월요일 신규 확진자 11주 만에 최대

최종수정 2021.04.12 21:29 기사입력 2021.04.12 21:04

댓글쓰기

'코로나19 중점조치'로 영업시간 단축된 도쿄 식당가. 12일 일본 전역의 코로나19 감염자는 2202명(오후 7시10분)에 달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코로나19 중점조치'로 영업시간 단축된 도쿄 식당가. 12일 일본 전역의 코로나19 감염자는 2202명(오후 7시10분)에 달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송승섭 기자]일본 내 코로나19 월요일 신규 확진자 수가 11주 만에 최대치를 기록했다.


NHK방송에 따르면 12일 일본의 코로나19 감염자 수는 2202명(오후 7시10분)이다. 월요일 기준으로 보면 지난 1월 25일 2764명 뒤 가장 많다. 통상 코로나19 검사 건수는 주말을 앞두고 줄어드는 경향이 있다. 일본의 누적 확진자 수는 50만9706명, 사망자 수는 9446명이다.

일본 정부는 신규 확진자 수가 1000명을 넘는데도 도쿄올림픽 성화 봉송 개시를 강행하고 있다. 지난달 22일 수도권 지역의 긴급사태 발효를 전면 해제했다. 오사카를 중심으로 신규 확진자 수가 급증했지만, 긴급사태를 재발령하지 않고 '만연방지 등 중점조치'를 시행했다.


일본 정부는 전체 인구의 약 30%(3600만명)를 차지하는 고령자 접종을 위해 6월 말까지 각 지장자치단체에 백신을 공급할 방침이다.



송승섭 기자 tmdtjq8506@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