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류 밀어붙이자…자국 시민단체도 "반대"

최종수정 2021.04.12 21:57 기사입력 2021.04.12 19:30

댓글쓰기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배출 반대 긴급성명을 발표하는 일본 시민단체 [이미지출처=연합뉴스]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배출 반대 긴급성명을 발표하는 일본 시민단체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송승섭 기자]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제1원전 방사성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을 앞두고 현지 시민단체들이 반대 의사를 표명했다.


12일 주요 외신에 따르면 일본 시민단체 '원자력 규제를 감시하는 시민 모임'과 국제환경운동 단체 '에프오이재팬(FoE Japan)' 등은 이날 도쿄 참의원 의원회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해양방류를 결정해선 안 된다고 호소했다.

성명발표를 맡은 '원자력시민위원회'는 일본 정부가 해양방류를 유력한 오염수 처분 방안으로 제시하면서도 일반 시민이 참석하는 공청회를 열지 않은 것은 문제라고 지적했다. 해양방류로 보관 중인 오염수 전량을 처분하려면 40년이나 걸린다며 "육상보관을 계속하면서 유효한 대안을 찾는 것이 바람직하다"라고 조언했다.


오염수 증가로 저장 탱크 증설 공간이 부족해 해양방류가 불가피하다는 일본 정부와 도쿄전력의 주장에는 석유비축 시설 같은 대형탱크 설치로 보관 용량을 늘릴 수 있다고 반박했다.


이들 단체는 한·미·일 등 24개국 311개 단체가 발의한 해양방류 반대 서명 운동 결과도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지난 1월 28일 시작된 온라인 서명 운동에는 88개국(지역)에서 6만4431명이 동참했다.



송승섭 기자 tmdtjq8506@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