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방역에 디자인을 허하라” 목원대 시각디자인과 ‘뜀전’ 그래픽 전시회

최종수정 2021.04.12 12:44 기사입력 2021.04.12 12:44

댓글쓰기

목원대 시각디자인학과 최명길 씨(4년)이 전시회에 출품한 ‘세상에서 가장 안전한 방패’ 이미지 사진. 목원대 제공

목원대 시각디자인학과 최명길 씨(4년)이 전시회에 출품한 ‘세상에서 가장 안전한 방패’ 이미지 사진. 목원대 제공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대전) 정일웅 기자] 디자인을 가미한 공익광고 전시회가 대전에서 열린다. 전시회는 코로나19 장기화 상황을 반영해 방역의 중요성을 시각적으로 전달함으로써 디자인의 공익적 기능을 십분 부각하는 역할도 할 것으로 기대된다.


목원대 시각디자인학과는 13일~19일 교내 미술관에서 공익광고전 ‘뜀(DDUIM) 그래픽 전시회’를 연다고 12일 밝혔다.

시각디자인과는 1980년 창립전을 시작으로 올해까지 총 42회에 걸쳐 전시회를 열고 있다. 학과 재학생이 출품작품을 연구한 후 매년 1학기 중에 전시회를 열어 작품을 외부에 공개하는 방식이다.


올해 전시회는 시각디자인과 3~4학년 재학생 54명이 참여해 코로나19, 동물보호, 수질오염, 사회관계망서비스 폐해 등을 주제로 일상에서 마주하는 사회의 무질서와 잘못된 관행을 바꾸는 것에 초점을 둔다. 작품은 포스터와 앱 디자인 등으로 출품된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자칫 느슨해질 수 있는 개인별 방역활동에 경각심을 더하는 작품들이 출품돼 전시회의 공익적 기능을 강화할 것으로 보인다.

대학은 전시회 진행에 방역활동도 강화한다. 고심 끝에 대면 방식으로 전시회를 진행키로 한 만큼 정부 지침 이상으로 강화된 방역수칙을 적용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외부인의 출입이 일부 제한되며 전시장 내 10㎡당 1명의 관람객이 입장할 수 있게 한다는 것이 대학의 설명이다.


미술디자인대학 임현빈 학장은 “K-방역을 전 세계에 알린 워크스루·드라이브스루 선별진료소 등은 기존의 환경을 개조해 ‘디자인도 백신이 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 긍정 사례”라며 “목원대 미술디자인대학은 미래 사회가 요구하는 혁신·창의적 디자이너를 양성하기 위해 융합 창의교육을 확대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