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준석 "페미니즘 올인한 결과" vs 진중권 "질 나쁜 포퓰리즘" 연일 설전

최종수정 2021.04.12 08:09 기사입력 2021.04.12 08:09

댓글쓰기

댓글에서 설전을 벌이는 이준석 전 국민의힘 최고위원과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사진=이준석 전 국민의힘 최고위원 페이스북 캡처

댓글에서 설전을 벌이는 이준석 전 국민의힘 최고위원과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사진=이준석 전 국민의힘 최고위원 페이스북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소영 기자] 이준석 전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4.7 재보궐선거 결과 더불어민주당에 돌아선 청년층의 민심에 "여성주의 운동에만 올인한 결과"라고 표현한 데 대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반박하면서 연일 설전이 이어지고 있다.


이 같은 대립각은 지난 9일 이 전 최고위원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비롯됐다. 그는 이번 선거와 관련해 "민주당이 2030 남성의 표 결집력을 과소평가하고 여성주의 운동에만 올인했으니 이런 결과가 나온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유시민 씨 같은 분은 남성이 축구 보고 롤하느라 여성보다 공부를 안 하니 여성보다 불리하다는 어처구니 없는 소리나 해댔다"며 "박원순 시장 성추문 앞에 서서는 페미니스트들이 만족하지 못할만한 이야기를 하고, 피해호소인 이야기를 하니까 페미니스트 표도 달아나서 20대 여성층에서 군소 후보에게 15%를 뺏긴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성평등이라고 이름 붙인 왜곡된 남녀갈라치기를 중단하지 않으면 민주당에 20대 남성표가 갈 일은 없다"며 "10만원 줘도 안 되고요, 지하철 요금 40% 할인해줘도 안되고요, 데이터 5기가 줘도 안 된다"고 말했다.


이에 진 전 교수는 댓글로 "아주 질 나쁜 포퓰리즘"이라고 응수했고 이 전 최고위원은 "그건 50대 이상의 성평등에 대한 인식과 2030의 인식이 달라서 그래요"라고 대응했다.

이에 진 전 교수는 "뭘 크게 착각한 거 같은데, 계속 그렇게 해봐라. 말 한 마디로 순식간에 곤두박질 치게 만들어줄 테니까"라고 경고했다.


댓글에서 설전을 벌이는 이준석 전 국민의힘 최고위원과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사진=이준석 전 국민의힘 최고위원 페이스북 캡처

댓글에서 설전을 벌이는 이준석 전 국민의힘 최고위원과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사진=이준석 전 국민의힘 최고위원 페이스북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이들의 두 번째 설전은 이 전 최고위원이 11일 올린 글에서 이어졌다. 이 전 최고위원은 "채식주의자들이 자기가 채식하는 건 아무 상관없는데 채식하는 자신은 기후변화를 챙기고 트렌디한 사람이고 안 하는 사람은 미개하고 시대에 뒤떨어진 꼴통인양 묘사하면서부터 싸움이 나는 거다"라며 "이런 트렌디함이 깃들면 피곤하다. 하루는 곤충먹고 하루는 채소 먹어야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마찬가지로 페미니스트도 자기 하고 싶으면 하면 된다. 화장하기 싫으면 안 하면 되고 탈코하려면 하면 된다"며 "그게 트렌디하고 안 하면 반동인 듯 묘사하는 순간 싸움난다"고 주장했다.


또 "'페미니스트 선언'한 사람들이 그 선언만으로 '한남'보다 도덕적으로 더 존경받을 이유가 없다는 것을 보여준 것이 박원순 전 시장의 성추문이다"라면서 "원래 내용적으로 아무것도 없으면 용어 하나에 소속감을 얻고 자신이 그 용어만으로 우월하다고 착각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진 전 교수는 "적을 만들지 말고 친구를 만들어야지. 자꾸 증오나 반감을 이용하는 포퓰리즘만 하려 하니. 다 적으로 돌려서 어쩌려고"라는 댓글을 달았다.


이에 이 전 최고위원은 "반감 이용 안 해요. 그냥 온건한 간섭주의자 정도의 스탠스"라며 반박했다.




김소영 기자 sozero815@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