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G-SK 배터리 분쟁 마침표…"현금뿐 아니라 로열티 등으로 합의"(종합)

최종수정 2021.04.11 06:29 기사입력 2021.04.11 06:29

댓글쓰기

양사 현재 합의문 조율중…이르면 오전 중 합의 발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황윤주 기자] LG에너지솔루션과 SK이노베이션 이 약 3년 만에 전기차 배터리 분쟁에 마침표를 찍는다.


11일 양사 관계자는 "어제 전격적으로 합의가 이뤄진 것으로 알고 있다"며 "오늘 오전 합의금 등 문구를 조정해 발표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양사는 현재 합의 발표문을 최종 조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배상 방식은 현금뿐만 아니라 로얄티 등 여러 방식으로 결정됐으며, 이르면 오전 중으로 발표할 예정이다.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는 지난 2월 10일 배터리 영업비밀 침해 분쟁 최종 판결에서 LG에너지솔루션의 손을 들어줬다. ITC가 SK이노베이션 에 미국 내 10년간 수입금지 제재를 내리자, SK이노베이션 은 영업비밀 침해 여부를 법리적으로 따지지 못했다며 ITC 최종 판결에 대한 대통령의 '거부권' 행사를 위해 총력을 다해왔다.


절차 상 미국 대통령이 ITC 최종 결정에 대해 거부권을 행사할 수 있다. 거부권이 행사되면 ITC 제재가 무효화된다. 대통령의 거부권 행사 시한은 ITC 최종 결정일로부터 60일 이내로, 한국 시간으로 12일 오후 1시까지였다.

이번 합의는 조 바이든 대통령의 거부권 행사가 사실상 어렵다는 판단에 전격 합의에 이른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국제무역부(USTR) 역시 물밑에서 양사의 합의를 중재한 것으로 전해졌다. SK이노베이션 은 내부적으로 대통령 거부권이 무산되면 미국 사업을 철수하는 방안을 검토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이 거부권을 행사하지 않으면 SK이노베이션 이 대규모 투자를 단행한 조지아주의 일자리는 물론 미국 내 전기차 배터리 공급망에 타격을 입게 되고, 반대로 거부권을 행사하면 평소 지식재산권을 강조해온 바이든 대통령의 입장과 상충되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미국에서는 이번 합의를 두고 사실상 일자리와 배터리 산업 공급망을 지킨 바이든 대통령의 승리로 해석하는 분위기다.


결과적으로 LG에너지솔루션과 SK이노베이션 모두 리스크를 해소하게 됐다. SK이노베이션 은 수입금지 조치가 무효화되면서 미국 내 배터리 사업도 예정대로 진행할 수 있게 됐다. LG에너지솔루션 역시 소송 장기화 부담을 덜게 됐다.




황윤주 기자 hyj@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가상화폐로 8개월에 25억"  미모의 유튜버, 사실은… "가상화폐로 8개월에 25억" 미모의 유튜버,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