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올 40% 상승 임플란트株, 거침없는 질주

최종수정 2021.03.10 11:15 기사입력 2021.03.10 11:15

댓글쓰기

해외시장 호조 실적 성장 지속

올 40% 상승 임플란트株, 거침없는 질주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박지환 기자] 임플란트 업체들의 주가가 올해 들어 평균 40%에 이르는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해 3분기까지 코로나19 여파로 부진을 겪었지만 해외 시장이 빠르게 영업 호조를 보이며 올해 실적 성장에 대한 긍정적인 전망이 나오고 있다.


10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오스템임플란트 , 덴티움 , 디오 등 임플란트 관련주는 올 들어 두 자릿수의 주가 상승률을 나타냈다. 대장주인 오스템임플란트는 연초 이후 53.7% 올랐고, 같은 기간 덴티움과 디오도 각각 48.7%, 15.3% 상승했다.

임플란트 업종은 작년 3분기까지 코로나19로 영향으로 실적 타격이 심했다. 전방산업 격인 치과 치료가 대면으로 이뤄지기 때문에 외부활동 제약 영향을 크게 받았다. 덴티움의 경우 지난해 1~2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각각 69.7%, 57.2% 감소했다. 디오 역시 1~3분기 영업이익이 전년과 비교해 16~40% 감소했다.


4분기부터는 영업활동이 원활해지며 실적 회복이 본격화됐다. 가장 크게 영향을 준 부분은 해외 수출 회복이다. 작년 4분기 오스템임플란트는 1년 새 301.8% 증가한 472억원의 영업이익을 올렸다. 중국과 북미지역의 매출액이 전년 대비 40% 넘게 증가한 영향이다. 덴티움과 디오 역시 4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각각 125.5%, 22.7% 증가했다. 텐티움의 경우 중국과 러시아 매출액이 각각 47.5%, 68.9% 오르면서 이들 지역의 사상 최대 분기 실적을 달성했다. 정준영 삼성증권 연구원은 "지난해 실적 감소는 코로나19로 인한 신흥국 영업 부진 영향을 받았다"면서 "올해부터는 영업 정상화에 따른 이연수요 등으로 중국, 러시아, 동남아 지역의 수요 증가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증권가는 올해도 이들 업체들의 실적 성장세가 이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오스템임플란트의 올해 매출액 시장추정치는 전년 대비 13.53% 증가한 7181억원으로 전망됐다. 덴티움은 27.5% 늘어난 2941억원, 디오는 25.81% 늘어난 1511억원으로 추정됐다.



박지환 기자 pjhyj@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