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이탈리아, 백두산 화산 분화 예측 기술 공동 개발

최종수정 2021.03.09 17:00 기사입력 2021.03.09 17:00

댓글쓰기

한국·이탈리아, 백두산 화산 분화 예측 기술 공동 개발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봉수 기자] 한국과 이탈리아가 백두산 화산 분화에 대비하기 위해 공동 연구를 진행하기로 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9일 이탈리아 외교국제협력부와 공동으로 '제12차 한-이탈리아 과학기술공동위원회(공동위)를 화상으로 개최했다. 이 회의는 1984년 체결된 한-이탈리아 과기협력협정에 근거해 추진되는 정부 간 협의체로 양국의 과학기술정책 교류, 공동연구 및 연구기관 간 협력 방안을 논의하는 자리다.

이번 공동위에서는 신규 공동연구 제안 및 현재 추진 중인 양국의 과학기술 현안 공유 등 과학기술분야 협력에 대한 활발한 논의가 이루어졌다.


특히 한국지질자원연구원과 이탈리아 국립지구물리화산연구소(INGV)가 백두산 화산 분화와 같은 재난에 대비하기 위한 화산연구기술 개발 등의 협력 방안에 대해서 논의했다. 이탈리아는 가장 활발한 활화산 보유국이며 INGV는 활화산 연구와 관련한 풍부한 현장 경험과 높은 연구역량을 보유하고 있다.


우리나라도 10세기 이후 매 세기마다 분화하고 있는 대표적인 활화산인 백두산이 분화할 경우 한반도는 물론 동북아 전역에서 인명과 재산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백두산은 가장 최근인 20세기 초에 소규모로 분화한 기록이 있다. 정부는 INGV와의 연구 협력을 통해 화산분화 예측기술을 조기에 확보할 경우 과학적 측면뿐만 아니라 안보 측면에서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이와 함께 한국표준과학연구원과 이탈리아 국립표준연구소(INRIM)이 초장기선 전파간섭계(VLBI)를 활용한 대륙 간 광시계 비교 공동 연구에 대해 논의했다. VLBI란 멀리 떨어져 있는 여러 대의 전파망원경을 동시에 네트워크화해 가상적인 하나의 거대한 전파망원경으로 우주를 관측하는 것과 같은 효과를 얻는 시스템을 말한다.


정희권 과기정통부 국제협력관은 “이번 공동위를 통해 양측의 적극적인 협력의사를 확인할 수 있었다”면서 “화산연구를 비롯한 다양한 분야에서의 협력이 더욱 활성화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봉수 기자 bski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연예인" 시끌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