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 미얀마 군부 10억달러 인출 시도 막아

최종수정 2021.03.05 10:30 기사입력 2021.03.05 10:30

댓글쓰기

美, 미얀마 군부 10억달러 인출 시도 막아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 미얀마 군부가 쿠데타로 정권을 장악한 직후인 지난달 4일 미국에 예치된 자금 10억달러(약 1조1323억원)를 인출하려는 시도가 이뤄졌지만 미국이 이를 차단했다고 주요 외신들이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달 1일 쿠데타를 통해 정권을 잡은 미얀마 군부는 사흘 뒤인 4일 미얀마 중앙은행 명의로 뉴욕 연방준비제도은행에서 인출 거래를 시도했으나 내부 보안절차에 의해 막혔다.

미얀마 군부가 자금 이체를 시도했던 4일은 미국의 제재가 나오기 전이었으나, 해당 자금이 마약 밀매와 연관된 자금 세탁 혐의로 '회색명단'에 올려져 있어 인출 시도가 자동 차단된 것으로 파악된다.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은 지난 10일 미얀마 군부 지도자들을 직접 제재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했으며, 이번 행정명령을 통해 10억달러는 무기한 동결된 상태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얀마 군부에 대한 제재 조치를 발표하면서 “미얀마 군부가 10억달러에 대해 부적절하게 접근하지 못하도록 조치를 취했다”고 말했다.


10억달러는 뉴욕 연준이 운영 중인 ‘중앙은행과 국제계좌서비스(CBIAS)’를 통해 관리될 예정이다. 뉴욕 연준은 2016년 개정된 CBIAS 규정 매뉴얼에 따라 관련 사안에 대해 미 국무부와 긴밀히 소통한다고 밝혔다.

한편, 미얀마 군부는 쿠데타 직후 기존 정부 각료들을 구금하고 교체하면서 미얀마 중앙은행장도 새로운 인물로 교체한 상태다.


미얀마에서는 반(反)쿠데타 시위 과정에서 군경의 무차별 폭력 진압으로 유혈 사태가 계속되고 있다. 유엔(UN) 인권사무소에 따르면 쿠데타 이후 한 달여간 군경에 의해 최소 54명이 숨졌으며, 1700여명이 구금된 것으로 파악됐다.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택시기사 잘생겨서"…허벅지에 얼굴 파묻고 추태 "택시기사 잘생겨서"…허벅지에 얼굴 파묻고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