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고려대 안산병원·안전성평가연구소' 독성평가 가습기살균제보건센터로 지정

최종수정 2021.03.04 06:00 기사입력 2021.03.04 06:00

댓글쓰기

[세종=아시아경제 주상돈 기자] 국립환경과학원은 가습기살균제 독성에 의한 질환 영향 연구를 전담하는 '독성평가 가습기살균제보건센터'로 고려대 안산병원과 안전성평가연구소 등 2곳을 4일에 지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지정에 따라 전체 보건센터는 지난해 3월에 지정된 신체건강 모니터링 10곳과 마음건강모니터링 1곳(전국 148개 지역 상담소 포함)을 합해 총 13곳의 기관이 됐다.

독성평가 보건센터는 가습기살균제 피해자가 호소한 천식과 폐섬유화 외에 다양한 호흡기계 질환과 암 등 만성질환의 발생 여부, 독성학적 기작(생물의 생리적인 작용을 일으키는 기본 원리) 탐색 등을 중점적으로 수행한다.


고려대 안산병원은 동물실험에 컴퓨터 단층촬영 진단기법을 융합해 암 등 만성질환의 발생과 경과를 추적 관찰한다. 안전성평가연구소는 흡입노출시험 기술을 활용해 호흡기계 질환뿐만 아니라 다양한 건강영향에 대한 독성학적 기작을 연구한다.


독성평가 보건센터의 연구결과는 가습기살균제 건강영향의 인과관계 추정을 위한 근거자료로 활용된다.

아울러 질환의 발생 가능성이 확인되면 가습기살균제 피해자의 조기진단과 의학적 지원에 활용하는 등 피해구제에도 쓰인다.


국립환경과학원은 이번 달까지 독성평가 보건센터에서 제출한 연구계획을 최종 확정해 올해 4월부터 본격적으로 가습기살균제 질환 연구사업을 시작할 예정이다.


정현미 환경과학원 환경건강연구부장은 "그동안 가습기살균제의 피해 판단에서 독성연구는 중요한 역할을 해왔다"며 "보건센터 운영을 통해 건강피해의 인과관계 확인과 피해자 지원이 함께 이뤄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주상돈 기자 do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하정우 그림 최고가 2000만원·하지원은 500만원대 하정우 그림 최고가 2000만원·하지원은 500만...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