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도, 서해안권 대기질 개선위해 '충남·인천'과 손잡아

최종수정 2021.02.26 15:57 기사입력 2021.02.26 15:57

댓글쓰기

경기도, 서해안권 대기질 개선위해 '충남·인천'과 손잡아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경기도가 '서해안권 대기질 개선사업'을 위해 인천광역시, 충청남도와 손을 잡았다.


경기도는 26일 충청남도청에서 인천시, 충청남도와 '서해안권 초광역 대기질 개선사업'의 공동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협약식에서 "인류의 미래가 달려있는 기후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우리는 탄소제로를 향해서 꼭 가야 된다"며 "우리가 다른 나라보다 반 발짝 일찍 가면 또 다른 기회를 만들어 낼 수 있다는 생각으로 좀 더 적극적으로 빠르게 저탄소 사회에 적응해 가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이어 "인천과 충청의 희생으로 전기를 거의 자체 생산하지 않는 서울과 경기지역이 혜택을 보고 있다"며 "균형발전위원회와 발맞춰 산업도, 기업도, 환경도 공평하게 발전하는 그런 세상을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대한민국 화력발전소 60개 중 충청남도에만 30개가 가동되고 있어 미세먼지 배출량이 심각한 상황"이라며 "이번 협약으로 경기도와 인천시가 함께 함으로써 보다 효율적인 개선책을 마련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서해안과 맞닿아 있는 세 지역에는 우리나라 인구의 40%가 집중돼 있고 중국과 국가 시설에서 발생하는 미세먼지로 고통받고 있다"며 "이번 협약이 세 지방정부가 다양한 환경문제에 대해서 힘을 모아 공통적으로 대응하는 첫 발걸음이 되길 기원한다"고 밝혔다.


경기, 인천, 충남이 자리 잡고 있는 서해안 지역은 화력발전소, 석유화학단지 등 미세먼지 다량배출사업장이 많으며 서해안 항만을 오가는 선박도 대기오염의 중요원인으로 꼽힌다.


이날 협약에 따라 각 기관은 서해안권 초광역 대기질 개선사업과 관련한 기획, 사업계획 수립, 제도개선, 연구용역 및 홍보 등에서 상호 협력하게 된다.


주요 협력사업은 ▲초광역 대기질 관리체계 구축 ▲미세먼지 대량 배출사업장에 대한 배출량 관리 및 합동점검 ▲취약계층 건강영향조사 관리방안 마련 ▲선박 배출량 공동조사 및 중소형 선박 배출기준 제도 마련 공동건의 등이다.


앞서 충청남도가 주관하고 경기도와 인천광역시가 참여하는 서해안권 초광역 대기질 개선사업은 지난해 12월 국가균형발전위원회의 '초광역 협력 프로젝트 발굴 지원사업'에 선정됐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