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언주·박성훈 협공에도… 박형준 마지막 토론 또 '승리'

최종수정 2021.02.25 21:48 기사입력 2021.02.25 21:48

댓글쓰기

이언주 "사찰 문건 논란 걱정"…박성훈 "금융 난센스"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예비후보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예비후보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박준이 기자] 25일 치러진 국민의힘 부산시장 경선 마지막 토론에서 박형준 예비후보가 이언주·박성훈 국민의힘 부산시장 예비후보의 협공에도 불구하고 토론판정단 평가 결과 또 승리했다.


이날 KNN에서 진행된 국민의힘 부산시장 '합동 비전토론'에서 박형준 후보는 '토론평가단'의 선택을 받았다. 토론 투표는 토론회 직후 당원와 시민 1000인으로 구성된 토론평가단의 ARS 투표로 진행됐다.

토론에서 이언주·박성훈 후보는 유력 후보인 박형준 후보를 집중 견제했다. 이언주 후보는 박형준 후보의 ‘MB 사찰 문건’ 논란을, 박성훈 후보는 박형준 후보의 ‘금융 비전문성’을 지적했다.


이언주 후보는 “지금 더불어민주당에서 사찰 관련 공세를 퍼붓고 있는데 후보께서는 금시초문이라고 했다”며 “저쪽에서 내는 자료를 보면 비서관 때 냈다는 문건이 있던데 걱정스럽다“고 말했다. 이어 “이런 문제가 계속되면 민주당은 MB 대 노무현 정권 구도로 몰고 갈 텐데 극복할 수 있나”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저희는 책임으로부터 자유롭다”며 “큰 약점이 없으면 오히려 본선에서 치고 올라올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성훈 후보도 박형준 후보를 향해 날선 비판을 이어갔다. 박성훈 후보는 본인의 부산국제금융센터(BIFC) 내 금융기업 유치 성과에 의문을 제기한 박형준 후보에 “토론 후 많은 금융업계 종사자로부터 전화가 와서 ‘금융기관 유치 실적을 ‘몇 명’이나 ‘몇 평’으로 평가하는 건 난센스‘라고 하더라”고 반격했다.

또 소규모 인허가를 뜻하는 전문 용어인 ‘스몰 라이선스’의 개념을 설명해달라며 공세를 펴기도 했다. 박형준 후보가 이에 대한 대답을 제대로 하지 못하자 박성준 후보는 “아니다. 제가 다시 말씀 드리겠다”며 금융 전문성을 부각하기도 했다.


하지만 두 후보의 공세에도 박형준 후보는 침착하게 답변하는 모습을 보였다. 박형준 후보는 이언주 후보의 '사찰 문건 논란' 언급에 “사찰 문제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며 “불법사찰 있었다면 제가 막았을 것”이라고 반론을 폈다. 본선에 가더라도 이 문제로 발목 잡히지는 않을 것이라는 설명이다.


박성훈 후보의 금융 비전문성 지적에도 “(박성훈 후보가) 노력했던 걸 인정하지 않아 마음이 상했다면 죄송하다”며 “금융기관 유치 노력을 폄하한 게 아니라 현재 어디까지 와 있는 상태인지 확인하려 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준이 기자 giver@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조영남 "윤여정과 이혼 후회…바람피운 내 탓" 조영남 "윤여정과 이혼 후회…바람피운 내 탓"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