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작년 실내용 방향제 수출 '사상 최다'…"中·日 시장 주목"

최종수정 2021.02.25 06:00 기사입력 2021.02.25 06: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지난해 코로나19 여파로 재택근무 등이 늘면서 실내용 방향제 수출이 사상 최대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은 25일 '유망품목 인공지능(AI) 리포트 - 실내용방향제'를 통해 지난해 한국의 실내용방향제 수출 규모가 전년대비 86.3% 증가한 4400만달러(약 489억원)로 집계돼 사상 최대 규모였다고 밝혔다. 이는 2015년에 비해 약 4배 증가한 수준이다.

무역협회는 "재택근무 등 실내 생활이 증가하면서 스트레스 해소와 심신 안정을 위한 상품에 대한 수요가 전 세계적으로 늘었다"면서 "특히 '차박(차+숙박)' 문화가 확산함과 동시에 대중교통 대신 자차 이용 비중이 늘어나면서 실내용 차량 방향제 수요도 함께 증가했다"고 분석했다.


작년 실내용 방향제 수출 '사상 최다'…"中·日 시장 주목"
썝蹂몃낫湲 븘씠肄


실내용 방향제 수요가 이처럼 늘면서 성장 잠재력이 큰 시장에 대한 관심이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무역협회가 인공지능(AI)으로 주요 58개국의 국내총생산(GDP), 수입통관지수, 수입규모, 관세율 등 9개 지표를 종합해 분석한 결과 실내용 방향제의 수출 잠재력이 가장 높은 시장은 중국(86.4점)이었다. 뒤이어 일본(82.2점), 미국과 대만(80.2점), 독일(79.3점) 순이었다.


중국의 실내용 방향제 수입시장 규모는 9537만달러로 미국(3억3840만달러)과 일본(2억2694만달러)에 이어 세계에서 세번째로 크다. 특히 중국 시장에서는 한국산 실내용 방향제의 점유율이 확대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8년 5.7%였던 이 점유율은 지난해 6.7%로 증가했다. 경쟁 상대인 미국의 실내용 방향제는 중국에서 같은 기간 점유율이 30.5%에서 22.2%로 줄었다.

일본의 경우 한국산 실내용 방향제가 가장 많이 수출되는 곳이다. 지난해 일본으로의 수출은 전년대비 264.6% 증가한 2415만달러로 전체 실내용방향제 수출의 54.9%를 차지했다.


강내영 무역협회 수석연구원은 "실내공간을 쾌적하고 향기롭게 만들면서 인테리어 소품의 역할도 할 수 있는 실용성과 심미성을 갖춘 실내용 방향제 제품 개발을 통해 경쟁력을 확보해야 한다"면서 "친환경 원료에 대한 인식이 높아지는 세태를 반영하고 스마트 기술을 융합하는 등 차별성 있는 제품 개발에도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하정우 그림 최고가 2000만원·하지원은 500만원대 하정우 그림 최고가 2000만원·하지원은 500만...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