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홍남기 "피해계층, 선별적으로 두텁게 지원해야"

최종수정 2021.01.27 16:40 기사입력 2021.01.27 16:40

댓글쓰기

홍 부총리, 재정준칙 필요성 강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장세희 기자]국제통화기금(IMF) 연례협의 미션단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회복을 가속화하기 위해서는 지속적인 정책지원과 피해 계층에 대한 선별 지원이 바람직하다는 의견을 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IMF 연례협의 미션단과 화상 접견을 진행했다.

안드레아스 바우어 IMF 연례협의 미션단장은 접견에서 "대다수 국가가 큰 폭의 역성장을 겪었으나 한국이 작년 -1.0% 성장이라는 성과를 낸 것은 효과적인 방역과 정책지원을 잘했기 때문"이라며 높이 평가했다.


그는 "경제 회복이 견고하지 않고 불균등한 만큼, 회복을 가속화하기 위해서는 지속적인 정책 지원이 필요하며 피해 계층에 대해 선별적으로 지원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이에 홍 부총리는 "상황을 보아가며 필요시 K자형 회복이 되지 않도록 피해 계층을 선별적으로 두텁게 지원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답했다. 홍 부총리는 또 재정준칙 도입 및 정착은 반드시 필요한 과제라고 강조했다.



장세희 기자 jangsa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