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클릭 e종목] "SKT, 실적보단 인적분할에 주목해야"

최종수정 2021.01.27 08:16 기사입력 2021.01.27 08:16

댓글쓰기

통신주 인기 시들에 SKT 시총 증가 힘들어
추후 합병 위해 중간지주사 고평가도 어려운 상황

[클릭 e종목] "SKT, 실적보단 인적분할에 주목해야"

[아시아경제 이민우 기자] SK텔레콤 의 실적보다도 인적분할 가능성에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SKT의 시가총액 증가가 어려운 실정에 중간지주사는 제대로 된 평가를 받기 어려운 상황으로 흘러가고 있다는 판단에서다.


27일 하나금융투자는 SK텔레콤의 인적분할 가능성이 어느 때보다도 고조된 상황이라며 보수적인 투자전략을 설정할 필요가 있다고 분석했다. 김홍식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아직까진 경영진이 인적분할을 강행한다고 해도 주주총회 통과를 장담할 수 없겠지만 통과 가능성을 어느 정도는 염두에 둘 필요가 있다"며 "향후 잔존법인 SKT와 신규 상장법인 중간지주사의 합산 시가 총액이 증가 여부를 따져보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현실적으로는 낙관적인 전망이 어렵다고 내다봤다. 김 연구원은 "대주주에 유리한 방향은 분명히 SKT의 시가총액이 커지고 중간지주사 시가총액이 줄어들어 스왑에 유리한 구조를 갖추고 향후 그룹 지주사 SK 와의 합병까지도 대비하는 것"이라며 "문제는 SKT가 시장 여건상 시가총액 증가가 만만치 않고, 중간지주사는 태생적 한계로 제대로 된 가치를 평가받기 어려울 것이란 점"이라고 진단했다.


일각에서는 향후 SK의 스왑(SKT 매도/중간지주 매수)을 감안해 SKT 주가수익비율(PER)이 높게 형성되고 시가총액이 증가할 것이라는 기대가 나오고 있다. 인적분할 후 시가총액이 늘어날 수 있는 유일한 방안이며 가능성도 상당하지만 통신주에 대한 투심이 시들해 경쟁사의 저조한 시가총액이 걸림돌이라는 분석이다. 김 연구원은 "통신 부문만 보면 SKT 영업이익이 LG유플러스 의 1.1배 수준인데 현재 LG유플러스 시가총액은 5조원에 불과하다"며 "LG유플러스가 급등하지 않는 한 SKT 시가총액이 10조원을 넘기도 현실적으로 만만치 않다"고 지적했다.


중간지주사는 저평가 상태가 지속될 가능성이 높다고 봤다. SK하이닉스 시가총액만 감안해도 13조원(배당세 감안한 할인율 적용), 나머지 자회사 가치를 감안하면 이론적으로는 중간지주사 시가총액이 18조원도 가능하지만 현실은 녹록치 않은 상황이다. 김 연구원은 "SKT를 보유할 이유가 없어진 SK가 스왑을 통해 중간지주사로 지분을 몰아넣고 이후 SK와 중간지주사가 합병하는 건 당연한 수순"이라며 "여기서 중간지주사 시가총액이 크면 장애요소가 되기 때문에 중간지주사는 할인율이 적용돼 시가총액 10조원 형성도 어려울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 같은 배경에 하나금융투자는 SKT의 3개월 예상 주가 범위를 23~30만원으로 제시했다. 목표주가는 33만원으로 유지했다. 전날 종가는 25만4000원이었다.




이민우 기자 letzw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