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클릭 e종목]"스튜디오드래곤, 콘텐츠 경쟁력 확보…목표가 8%↑"

최종수정 2021.01.27 07:52 기사입력 2021.01.27 07:52

댓글쓰기

신영증권 보고서

[아시아경제 이민지 기자] 신영증권은 27일 스튜디오드래곤 에 대해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다변화 등 콘텐츠 제작사의 사업 매력도가 높아지고 있다며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하고 목표주가는 직전보다 8.7% 상향 조정한 12만5000원을 제시했다.

[클릭 e종목]"스튜디오드래곤, 콘텐츠 경쟁력 확보…목표가 8%↑"

지난해 4분기 스튜디오드래곤 은 매출액 1273억원을 기록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0.6% 늘어날 것으로 추정된다. 영업이익은 흑자로 전환한 94억원으로 추정된다.


지난해 4분기 편성 매출액은 지난해 동기 대비 19%가량 줄어들 전망이다. 반영되는 제작 회차 수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3%가량 줄었기 때문이다. 올해는 외부판매용(Non-Captive) 채널을 중심으로 지난해 대비 작품 수가 증가할 전망이다. 현재 계획상 국내 외부판매용 3편, 중국 OTT 3편, 넷플렉스 3편 등 9편의 작품이 논의 중에 있다. 지난해 총 작품수는 29편이다.

판매 매출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4% 증가한 787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이는 4분기 넷플릭스 오리지널 스위트홈의 매출 반영을 고려한 수치다. 신수연 신영증권 연구원은 “스위트홈은 총 10부작으로 편당 제작비는 25억원으로 가정했다”며 “작품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CG 작업 관련 비용을 좀 더 반영하게 되며 수익성은 당초 기대를 밑돌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클릭 e종목]"스튜디오드래곤, 콘텐츠 경쟁력 확보…목표가 8%↑"

스튜디오드래곤 은 국내 1위 콘텐츠 제작사로 경쟁우위를 갖고 있다. 또 견고한 옛날 작품 라이브러리 확보, 연간 100여편의 작품을 기획·제작할 수 있는 압도적인 제작 능력을 고려하면 향후 매력적인 실적을 내놓을 것으로 기대된다.


장기적으로는 미국 법인 설립 이후 현지 드라마 제작을 통한 성장세가 기대된다. 현재 회사는 제작사 스카이댄스와 작품 제작 뿐만 아니라 IP 리메이크, 공동제작 등 글로벌 제작사로 도약하고자 여러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다.

비용 절감에 대한 의지를 키우고 있다는 점도 긍정적이다. 신수연 연구원은 “11년 동안의 드라마 제작 업력을 바탕으로 제작 시스템의 효율화를 통한 비용 절감 의지를 밝혔다”며 “OTT 플랫폼 다양화에 따른 작품당 수익성 개선 흐름이 지속된다면 동사의 수익성 개선 속도는 더 빨라질 것”이라고 전했다.




이민지 기자 mi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