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장혜영 "의사와 무관한 형사고발 경솔..일상 복귀 방해"

최종수정 2021.01.26 20:30 기사입력 2021.01.26 20:30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구채은 기자] 장혜영 정의당 의원이 26일 한 보수성향 시민단체가 김종철 정의당 전 대표를 고발한 것에 대해 "저의 의사와 무관하게 저를 끝없이 피해 사건으로 옭아넣는 것"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장 의원은 "성폭력은 (사건을) 원색적인 뉴스거리로 소비하는 지긋지긋한 관행과의 싸움이기도 하다는 것을 새삼 느낀다"고도 언급했다.


장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성폭력 사건을 대응하는 데 가장 중요한 것은 피해자 의사를 최우선을 존중한다는 것"이라면서 "그런 의미에서 제 의사에 반해 가해자를 형사고발한 것은 매우 부당하다"고 직격했다. 그는 "피해자의 고통에 조금도 공감하지 않은 채 성폭력 사건을 자기 입맛대로 소비하는 모든 행태에 큰 염증을 느낀다"고 말했다.

앞서 이날 오전 시민단체 활빈단은 강제추행 혐의로 김 전 대표를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고발했다. 성범죄는 친고죄가 아니기 때문에 피해자가 아닌 제3자의 고발이 있어도 수사를 개시할 수 있다. 홍정식 활빈단 대표는 고소장을 통해 “정당사상 유례없는 공당 대표의 추악한 망동에 당원 뿐만 아니라 온 국민이 경악과 충격을 받았다”며 “사퇴와 직위해제로 끝날 일이 아닌만큼 성추행 가해자인 피고발인에 대해 엄정한 법의 심판을 받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장 의원은 이에 대해 "해당 시민단체의 행동은 저의 일상으로부터의 복귀를 돕기는 커녕 오히려 방해하는 경솔한 처사"라고 지적했다. 그는 "성범죄가 친고죄에서 비친고죄로 개정된 취지는 피해자의 의사를 존중하고 권리를 확장하자는 것이지 피해자의 의사를 무시하라는 것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구채은 기자 faktu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