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 준법위-7개사 최고경영진 간담회…"준법경영 통해 존경받는 기업될 것"

최종수정 2021.01.26 15:15 기사입력 2021.01.26 15:15

댓글쓰기

26일 삼성 서초사옥서 간담회 진행
추후 간담회 또 개최키로…정례화는 '아직'

26일 서울 삼성 서초사옥에서 열린 삼성 준법감시위원회와 최고경영진 간담회 참석자 전원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사진 = 삼성 준법감시위)

26일 서울 삼성 서초사옥에서 열린 삼성 준법감시위원회와 최고경영진 간담회 참석자 전원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사진 = 삼성 준법감시위)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삼성 준법감시위원회가 26일 삼성전자 등 7개 협약사 최고경영진 간담회를 열고 계열사별 준법경영 강화 방안을 논의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법정 구속된 이후 '준법경영'이라는 옥중 메시지를 연이어 내놓은 가운데 예정된 일정을 그대로 추진, 의견을 서로 나누었다.


삼성 준법감시위원회는 이날 오전 서울 삼성전자 서초사옥 6층 임원대회의실에서 7개 협약사 최고경영진을 초청해 간담회를 진행했다. 위원회 출범 후 처음 열린 최고경영진 간담회에는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과 최윤호 삼성전자 경영지원실 사장, 전영현 삼성SDI 사장, 경계현 삼성전기 사장, 황성우 삼성에스디에스 사장, 전영묵 삼성생명 사장, 최영무 삼성화재 사장, 고정석 삼성물산 사장 등 7개사 대표이사가 참석했다.

김지형 준법감시위 위원장은 인사말을 통해 만남과 소통의 중요성을 강조했고, 김기남 부회장은 준법경영을 통해 삼성이 초일류기업을 넘어 존경을 받는 기업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고 위원회는 전했다. 간담회는 약 2시간 동안 진행됐으며, 관계사 대표이사들은 각 사의 준법경영 현황을 설명하고 책임감을 갖고 준법경영에 앞장서겠다고 다짐했다.


준법감시위 위원들은 삼성이 한 단계 더 도약하기 위해서는 준법경영에 대한 최고경영진의 의지가 가장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준법위 관계자는 "대표이사들이 준법 경영 부분을 계열사별로 강화해보자는 얘기를 나눴다"면서 "구체적인 현안을 해결하는 회의라기 보다 어색한 분위기를 풀고 앞으로 도와가며 더 잘해보자는 취지의 만남이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이재용 부회장과 관련한 논의도 있었냐는 질문에 "아예 없었던 것은 아니었지만 최근 발생한 일들에 대해 좀 더 잘해야겠다는 취지의 얘기가 나왔다"고 전하기도 했다. 이어 "이번 최고경영자 간담회가 준법감시위 초청에 따라 이뤄진 만큼 다음에는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이 간담회를 만들어달라고 요청했고 김기남 부회장이 이를 승낙했다"면서 아직 다음 만남 일정을 구체적으로 정한 것은 아니며 간담회 정례화를 결정한 것은 아니라고 덧붙였다.

준법감시위와 삼성 최고경영진의 만남에서는 별도로 준법감시위 실효성 문제나 사업지원 태스트포스(TF) 준법감시 강화 방안, 다른 계열사 추가 방안 등은 거론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간담회가 열리기 전 회의장으로 향하던 김기남 부회장은 이날 이재용 부회장이 당부한 경영 메시지가 있는지, 준법감시 강화 방안이 있는지 등을 묻는 취재진 질문에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김지형 위원장도 준법감시위 실효성이 부족하다고 지적한 법원 판단에 대해서는 "그 부분은 제가 말씀드릴 것은 아닌 것 같다"면서 말을 아꼈다.


한편, 이재용 부회장은 이날 전 계열사 사내 게시판을 통해 임직원들에게 "제가 처한 상황과는 관계없이 삼성은 가야 할 길을 계속 가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는 "삼성 가족 여러분, 저의 부족함 때문에 다시 걱정을 끼쳐드리게 되었다"면서 "너무 송구하고 너무 큰 짐을 안겨드린 것 같아 정말 죄송한 마음"이라고 밝혔다. 이번 메시지는 지난 21일 변호인을 통해 "앞으로도 준법감시위원회의 활동을 계속 지원할 것이며 계속 본연의 역할을 다해달라"고 밝힌 이후 두 번째로 나온 옥중 메시지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