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KT 박정호 "디지털 대전환, 기업·국가 순위 바뀔 수 있어"

최종수정 2021.01.25 16:13 기사입력 2021.01.25 16:1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 "기존의 가치와 우선순위가 변화하는 디지털 대전환의 시대이다. 어떻게 대비하느냐에 따라 기업과 국가의 순위도 바뀔 수 있다고 생각한다."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장을 맡고 있는 박정호 SK텔레콤 대표 겸 SK하이닉스 부회장은 25일 진행된 방송통신인 신년인사회에서 공개한 영상 메시지를 통해 "2021년은 포스트-팬데믹 사회의 원년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박 부회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국가 간 이동과 여행 등 일상이 중단됐던 지난 1년을 언급하며 "이러한 일상의 경험이 가상세계, 즉 Metaverse로 진화하는 속도를 10년은 앞당긴다고 보고 있다"고 진단했다. 그는 "기술적 진보를 대비해야 되는 것은 더 말씀드릴 필요가 없을 것"이라며 "지난 한해만 보더라도 방송통신인들이 만드는 콘텐츠를 국민들이 소비하는 시간이 더더욱 늘어나고 있고, IT 데이터 통신 인프라 전체의 역할이 더욱더 커지고 있다"라고 언급했다.


박 부회장은 "이러한 트렌드에서 우리 경제성장의 핵심인 반도체는 역대 두번째로 많은 약 1000억 달러의 수출을 기록했다. 5G는 가입자가 1000만명을 돌파하였고, 코로나19가 가속화한 디지털 대전환은 5G를 핵심 인프라로 자리 잡게 했다"고 평가했다. 아울러 "글로벌 주요 기업들과 협력도 차근차근 진행되고 있어서 5G 산업의 세계 진출도 잘 모색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특히 박 부회장은 2021년을 '포스트-팬데믹 사회'의 원년으로 명명하며 향후 경쟁이 더욱 치열해질 것으로 바라봤다. 그는 "디지널 대전환의 시대에 어떻게 대비하느냐에 따라 기업과 국가의 순위도 바뀔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글로벌 빅테크 간 인공지능(AI) 주도권 싸움은 더욱 가열될 것"이라며 "글로벌 플랫폼사업자와 글로벌 OTT와의 합종연횡도 더욱 심화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올해 방송과 통신인들이 힘을 합쳐 우리 경제성장에 이바지할 뿐만 아니라, 사회 혁신을 가속화하고 새로운 방식의 교육과 의료 등 서비스 등의 사회적 난제를 해결해 우리 국민들이 더욱 더 행복할 수 있는 길을 열어 주기를 기대한다"라고 당부했다.


이날 신년인사회는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 한국방송협회 등 총 17개 방송통신 유관협회 및 기관이 비대면으로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