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광주 북구, 코로나19 극복 민생경제 안정 종합대책 추진

최종수정 2021.01.24 16:01 기사입력 2021.01.24 16:01

댓글쓰기

광주 북구, 코로나19 극복 민생경제 안정 종합대책 추진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김육봉 기자] 광주광역시 북구(구청장 문인)는 코로나의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지원하기 위해 ‘2021년 민생경제 안정 종합대책’을 추진한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종합대책은 경제 회복의 흐름을 되살리려는 정부 정책에 발맞춰 ▲행정·재정 ▲소상공인·자영업자 ▲중소기업 ▲고용 ▲재난취약계층 및 복지시설 등 5개 분야 52개 과제를 선정, 계층·업종별 맞춤형 지원 대책을 추진한다.

먼저 지방재정 신속집행, 지방세 감면, 광주상생카드 사용, 전통시장 장보기 등 행정 지원과 함께 소비 촉진 활동을 펼친다.


소상공인 종합 컨설팅, 북구형 디딤돌 특례보증, 온라인 판로 및 마케팅 교육, 전통시장·전문상점가 지원 등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경영 안정에 주력한다.


중소기업 제품 우선 구매, 특례보증 및 이자차액 보전, 정부 기업지원제도 안내 등 직·간접 지원도 병행한다.

일자리 창출과 고용 활성화를 위해 공공부문 일자리 사업, 기업 연계 청년 일자리 창출사업, 노인일자리 및 사회활동 사업 등을 확대 추진하는 한편 코로나19 취약시설 방역물품 지급, 위기가구 긴급복지 등 재난 취약계층 및 복지시설에 대한 지원을 강화한다.


문인 북구청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지역의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이 큰 위기에 직면해 있다”며 “행정력을 총동원해 코로나19 극복과 지역경제 회복에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호남취재본부 김육봉 기자 bong291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