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인이 양모 지인 "첫째 키우는거 보고 입양 말렸는데…버킷리스트 채워가듯 입양"

최종수정 2021.01.24 14:13 기사입력 2021.01.24 14:12

댓글쓰기

입양되기 전 정인이 모습(왼)과 입양된 후 정인이 모습(오). 사진출처 = SBS '그것이 알고 싶다' 캡처

입양되기 전 정인이 모습(왼)과 입양된 후 정인이 모습(오). 사진출처 = SBS '그것이 알고 싶다' 캡처



[아시아경제 나한아 기자] 학대로 숨진 16개월 입양아 정인이 양모 장 씨의 지인이 "(장 씨가)첫째 돌보는 걸 본 사람들은 (입양을) 반대했다"라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장 씨가 입양을 강행했다"라고 증언했다.


지난 23일 SBS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정인아 미안해, 그리고 우리의 분노가 가야할 길'이라는 제목으로 정인이 사건의 후속편을 방송했다.

방송에 나온 장씨의 지인은 "장씨는 임신이 싫고 아이가 싫다고 했다"라며 "다만 큰딸에게 같은 성별의 동생을 만들어 주고 싶다 고 했다"라고 전했다.


이어 "하지만 첫째 돌보는 걸 본 사람들은 (입양을) 반대했다"라며 "(장씨는) 어렸을 때부터 자신의 꿈이었다며 무슨 버킷리스트 채워가듯 했다"라고 했다.


양부 안모씨는 "결혼 전부터 입양 얘기를 계속하고 마지막까지도 아내가 더 적극적이었다"라며 "저는 사실 한두 번 정도 포기하자는 말을 했었는데 아내가 끝까지 그래도 우리 (입양 결정)한 거니까 같이 용기 내서 해보자고 저한테 용기를 북돋아 줬던 사람이다"라고 했다.

이 같은 행동에 대해 전문가들은 "정인이는 입양을 했다는 찬사를 얻기 위한 소모품이었다"라며 "헌신적이고 사회적으로 바람직한 삶을 산다는 걸 보여주고 싶은 욕망이 있었기 때문에 입양을 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다만 정인이 양부모가 주택청약에서 다자녀 혜택을 받기 위해 아이를 입양한 것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서는 근거가 부족하다고 평가했다.


양모 장씨는 지난 11일 자필로 작성한 두 장의 반성문에서 "훈육이라는 핑계로 짜증을 냈다. 다시 돌아가면 손찌검하지 않고 화도 안 내겠다"라며 "아픈 줄 모르고 아이를 두고 나갔다 왔고, 회초리로 바닥을 치면서 겁을 줬다"라고 했다.


이어 "정인이가 숨진 날은 왜 그렇게 짜증이 났던 건지 아이를 때리고 들고 흔들기까지 했다"라며 "내가 죽고 정인이가 살아야 한다"라고 했다.




나한아 인턴기자 skgksdk911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