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 폼페이오 등 28명 제재는 바이든 정부에 대한 경고

최종수정 2021.01.21 12:47 기사입력 2021.01.21 12:47

댓글쓰기

중국, 바이든 취임에 맞춰 트럼프 행정부 관료 제재
바이든 외교팀의 대중국 전술 변화도 기대

[아시아경제 베이징=조영신 특파원] 중국 정부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취임선서 직후 마이크 폼페이오 전 국무장관 등 도널드 트럼프 전 행정부 주요 인사 28명에 대해 제재했다. 백악관을 떠나는 전직 관료들에 대한 제재는 실효성이 크지 않은 만큼 이번 제재는 바이든 정부에 대한 경고라는 해석이 나온다.


중국 외교부는 21일(베이징 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중국의 자주권을 심각하게 침해하고, 미국 정부의 중국 관련 움직임에 주로 책임이 있는 이들을 제재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중국 외교부 성명은 베이징 시간으로 이날 새벽 1시가 조금 넘어서 나왔다. 바이든 당선인이 대통령에 공식 취임하는 12시(워싱턴 현지시간)가 될 때까지 기다린 것으로 보인다.

제재 명단에는 폼페이오 전 장관과 로버트 오브라이언 백악관 국가안보 보좌관, 피터 나바로 백악관 무역ㆍ제조업 정책국장, 데이비드 스틸웰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 등이 올랐다.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 보좌관, 스티브 배넌 전 백악관 수석전략가 등도 제재 명단에 포함됐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이날 "폼페이오 등 미국 전직 관료와 그들의 직계 가족은 중국 본토, 홍콩, 마카오 입국이 금지된다"면서 "이들과 관련 있는 회사와 단체도 중국에서의 사업이 제한된다"고 전했다.


이번 중국 정부의 제재는 토니 블링컨 신임 국무장관 등 바이든 정부 신임 각료들에 대한 경고라는 해석이 지배적이다.

뤼샹 중국 사회과학원 연구원은 관영 글로벌 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이번 제재는 바이든 정부의 각료들에 대한 경고"라고 진단했다.


리하이동 중국외교학원 교수도 "중국의 핵심 이익을 존중하고 윤리와 규제의 본질을 지켜야 한다는 중국 정부의 경고가 담겨 있는 제재"라고 분석했다.


디아오 다밍 중국 인민대 교수는 제제와 관련해 "이번 조치는 향후 중ㆍ미 관계가 안정되기를 바라는 중국의 자제심과 진정성을 보여준 것"이라고 평가했다.


중국 관변 학자들은 바이든 새 외교팀의 중국에 대한 견제 기조가 큰 틀에서 트럼프 행정부와 다르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하면서도 감염병과 환경문제 등 양국의 공동이익에서 협력할 수 있다는 메시지를 지속적으로 보내고 있다.


진칸롱 인민대 국제학연구소 부학장은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 지명자가 인준 청문회에서 트럼프의 대중국 원칙에 동의하는 등 강경입장을 표명했지만 바이든 외교팀의 대중국 전술에 변화가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베이징=조영신 특파원 asch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