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초구 보건증 발급 수수료 최대 1만7000원 지원 받고 눈물 흘린 사연?

최종수정 2021.01.21 08:31 기사입력 2021.01.21 08:31

댓글쓰기

코로나19 대응으로 보건소 보건증 발급 중단돼 보건소 발급 수수료(3000원)보다 5~10배(1만5000~3만원) 비싸게 민간 병원에서 발급을 받아야 해 주민들 부담 증가...서초구 보건증 발급 수수료를 최대 17,000원까지 지원

서초구 보건증 발급 수수료 최대 1만7000원 지원 받고 눈물 흘린 사연?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화되면서 관련 업종 종사자들이 큰 타격을 입고 있는 가운데 보건소에서 코로나19 방역에 주력하기 위해 건강진단결과서(이하 보건증) 발급을 중단, 민간병원에서 비싼 수수료를 지불하고 발급받아야 하는 이중고를 겪고 있다.


보건소의 보건증 발급수수료는 3000원인데 비해 민간병원은 1만5000∼3만원으로 5∼10배 비싸 관련 종사자들의 부담이 늘어났다.

서초구(구청장 조은희)는 자영업자와 관련 종사자들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보건증 발급 수수료를 지원하고 있어 주민들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서초구 주민은 물론 지역내에서 영업하고 있는 영업주나 그 종사자들이 민간병원에서 보건증을 발급받고 보건소에 지원 신청을 하면 차액을 최대 1만7000원까지 지원을 해주고 있다.


지난해 11월부터 1월17일까지 1400여명이 지원을 신청, 신청자가 점점 늘어나고 있다.

지원을 신청한 주민(서초구민, 식당종사자)은 “시급 9000원을 받고 일하고, 사회적 거리두기로 일감도 줄어들고 있는데, 보건증을 발급받기 위해 1만7000원 더 내야 한다고 생각하니 부담되고 억울한 생각까지 들었는데 서초구에서 지원을 해준다니 정말 잘 한 것 같다”고 고마워했다.


또 다른 주민(타구거주, 식당영업주)은 “겨우 겨우 문 닫지 않고 유지하고 있는데 서초구에서 영업하고 있는 타 지역 사람에게도 혜택을 줘서 고맙다. 이런 제도가 전국적으로 시행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 같이 전국적 확대 시행을 요구하는 의견이 많아지자, 실제 약 20여개 지자체가 벤치마킹을 하고 도입을 검토하고 있다.


조은희 서초구청장은 “코로나19로 자영업자와 종사자들이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어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고자 보건증 차액지원을 시행하게 됐다. 앞으로도 지역 소상공인과 서민들을 지원할 수 있는 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