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확진자 수 한 달만에 최다' 홍콩 코로나19 방역조치 강화

최종수정 2021.01.19 13:51 기사입력 2021.01.19 13:51

댓글쓰기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홍콩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방역 조치를 강화한다. 신규 확진자 수가 한 달만에 최다를 기록했기 때문이다.


19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은 이날 주간 프리핑에서 18일 신규 확진자 수가 한 달 만에 최다인 107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을 연장하고 의무검사와 지역 규제를 확대한다며 이날 오후 당국이 추가 방역 조치를 공개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람 장관은 홍콩의 팬데믹(대유행) 상황이 악화되지는 않았다고 강조했다. 18일 확진자 수 증가는 당국이 새로운 코로나19 검사 방식을 도입한 영향도 반영됐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람 장관은 "혼란에 빠질 필요는 없다"며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위해 더 노력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