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용산구, 취약계층 푸드마켓 배달서비스 확대

최종수정 2021.01.18 11:13 기사입력 2021.01.18 07:07

댓글쓰기

동주민센터 또는 신청인 집으로 물품 배송 3개 동 시범운영 후 4월부터 전 동으로 확대

용산구, 취약계층 푸드마켓 배달서비스 확대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용산구(구청장 성장현) 푸드뱅크마켓센터가 코로나19로 외출이 어려운 취약계층을 위해 재가(배달)서비스를 확대하고 나섰다.


1~3월은 시범 운영 기간이다. 거리가 멀어 센터 이용이 어려운 한남, 서빙고, 보광동 주민 중 푸드마켓 이용자가 센터에 유선으로 요청을 하면 센터에서 관할 동주민센터 또는 신청인 집(거동불편자 한정)으로 물품을 보내준다.

이용횟수는 1인 당 월 1회다.


구는 시범운영 기간 중 발생할 수 있는 문제점을 보완, 오는 4월부터 구 전역으로 배달서비스를 확대할 예정이다.


구 관계자는 “기존에는 거동불편자에 한해 배송 서비스를 운영해 왔지만 올해부터 푸드마켓 이용자 전원에게 관련 서비스를 제공한다”며 “시설 이용에 불편이 없도록 제도를 계속해서 보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푸드뱅크마켓센터는 ‘식품 등 기부 활성화에 관한 법률’에 따라 지역 내 결식아동, 홀몸어르신 등 저소득 주민에게 식생활 물품을 지원하는 사회복지 시설이다.


구 센터는 한강대로 345에 위치, 지하 1, 지하3층, 195.56㎡ 면적에 창고 (지하1층, 3층), 매장(지상 1층), 사무실(지상 2층)을 갖췄다. (사)용산구 의정회가 위탁, 직원은 3명이다.


지원대상은 무료급식소, 사회복지시설 등 53곳(푸드뱅크)과 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 긴급지원대상자 등 755명(푸드마켓)이며 이 중 개인 이용자는 월 1회씩 마켓을 방문, 원하는 품목을 최대 4개(10만원 이내) 가져갈 수 있다.


이용기간은 선정일로부터 2년이다. 오는 7월 신규 대상자 300명을 모집한다.


정기 이용 대상자 외 가정폭력, 이혼 등으로 인한 가정해체 세대, 가장(주소득자)의 사망·실직·상해·질병 등으로 인한 위기가정 등 긴급 지원 대상자도 수시로 모집하고 있다.


이용기간은 신청일로부터 6개월이다. 관할 동주민센터로 문의.


이 외도 구는 1월18~29일 중 설맞이 기부나눔 ‘통하나’ 캠페인을 벌인다. 구청 2층(민원실) 로비, 5층 6·7호기 엘리베이터 앞에 통하나 기부함을 설치, 주민·공무원들의 자발적 참여를 이끈다.


아울러 구는 올해 기부문화 활성화를 위한 ‘식품 나눔의 날’ 운영, CGV와 함께하는 영화관람 ‘객석나눔’, 자선음악회 등으로 시설 운영에 만전을 기한다는 방침이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지난해 코로나19로 인해 푸드뱅크마켓센터 운영에도 어려움이 있었다”며 “올해는 재가서비스를 확대, 주민들이 시설을 더 편리하고 가깝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