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효연은 아니라는데…"승리랑 친분 있으니까" '버닝썬' 김상교, '가세연'서 주장

최종수정 2021.01.15 15:48 기사입력 2021.01.15 11:16

댓글쓰기

김상교 씨가 14일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에 출연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영상 캡쳐

김상교 씨가 14일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에 출연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영상 캡쳐



[아시아경제 김영은 기자] 이른바 '버닝썬 게이트'를 고발한 김상교 씨가 소녀시대 효연의 반박에도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에 출연해 자신의 주장을 반복했다. 김 씨는 재차 효연에게 클럽 내 마약 투여 등에 대한 증언에 나설 것을 요구했다.


14일 가세연은 '[단독인터뷰] 버닝썬 김상교!!! 여배우 H-여배우 G 정체!!!'라는 제목으로 유튜브 채널에서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이날 방송에 출연한 김 씨는 "효연이 DJ만 하고 갔겠지만, 그 뒤의 상황을 전반적으로 다 봤을 것 아니냐"며 "그런데 못 본 척하고 그렇게 살아가는 모습 자체도 잘못됐다 생각이 든다"라고 말했다.

이어 김 씨는 "승리랑 친분도 있으니까, 이들(마약 투여 여배우)의 관계에 대해서도 어느 정도 알 것"이라고도 주장했다. 이에 가세연 진행자 중 한 사람인 김용호 씨는 "버닝썬에 들어가는 구조가 단순히 와서 디제잉만 하고 갈 수가 없다"라며 "버닝썬과 관계가 없으면 디제잉을 할 수 없다"라고 거들었다.


그러면서 김 씨는 "DJ들이 마약을 많이 한다"라며 "이 바닥 자체가 보통 바닥이 아니다. 마약을 안 하는 라인을 찾기가 힘들 정도다"라고 말했다.


사진=김상교 인스타그램 게시글 캡쳐/효연 인스타그램 게시글 캡쳐

사진=김상교 인스타그램 게시글 캡쳐/효연 인스타그램 게시글 캡쳐



앞서 김 씨는 지난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효연이 버닝썬에서 디제잉하는 사진을 게시하며 "그날 마약에 취해 침 질질 흘리던 여배우가 누구였기에 역삼지구대 경찰이 클럽 내부로 들어가지도 못했는지 그날의 VVIP 당신은 다 봤을 거 아니냐"라며 "버닝썬 관련 연예인 수십명인 거 언젠가 밝혀질 건지, 아니면 제대로 불 건지 너희들 선택이야"라는 글을 올린 바 있다.

이 같은 논란에 효연은 14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가만히 있으니까 가마니로 보이나 본데 난 열심히 일했다"라며 "클럽 안에 서로 꼬시려고 침 질질 흘리는 남자들과 여자들은 본 적 있는 것 같다. 근데 침 질질 흘리는 여배우, 남배우, 고양이, 강아지는 본 적도 들은 적도 없다"라고 반박했다.


이날 효연의 소속사인 SM엔터테인먼트도 공식 입장을 통해 "효연은 당시 공연 섭외를 받고 공연했을 뿐 해당 글과는 전혀 무관하다"라며 "억측과 오해를 삼가 주시기 바란다"라고 밝혔다.




김영은 기자 youngeun92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