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휴젤 "2025년 매출 1조 도전"

최종수정 2021.01.14 10:43 기사입력 2021.01.14 10:4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현석 기자] 휴젤 은 JP모건 헬스케어 콘퍼런스에서 글로벌 시장 확대와 포트폴리오 확장을 바탕으로 2025년에는 1조원 매출에 도전하겠다고 선언했다.


손지훈 휴젤 대표는 13일 오후 9시30분(한국시간) 제39회 JP모건 헬스케어 콘퍼런스 '이머징 마켓'(신흥시장) 트랙에서 이같이 발표했다.

휴젤은 3년간 글로벌 시장 확대를 통해 2025년 1조 매출에 도전한다. 증가하는 수요에 대비하기 위한 설비를 확충했다. 춘천에 위치한 휴젤 공장은 KGMP뿐만 아니라 cGMP, EU GMP 등 글로벌 규제에 부합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최첨단 설비를 바탕으로 현재까지 보툴리눔 톡신 1000만 바이알, HA필러 1200만 시린지 이상을 생산하며 품질을 검증 받았다.


지난해 착공한 보툴리눔 톡신 제3공장은 2023년부터 가동되며 연간 800만 바이알 생산 가능한 규모다. HA필러 신공장은 올해 상반기부터 본격적인 제품 생산에 돌입할 예정이며 생산 규모는 기존 연간 400만 시린지에서 800만 시린지로 2배 이상 증가할 예정이다.


향후 3년 이내 보툴리눔 톡신 제제 수출을 28개국에서 59개국으로 확대해 약 5조 규모의 글로벌 톡신 시장의 95%를 차지하겠다는 계획이다. 올해 중반께 유럽 허가를 받을 것으로 예상한다. 올해 1분기에는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시판허가(BLA) 신청을 할 계획이다.

중국 시장 점유율을 확대하기 위한 방안도 발표했다. 휴젤은 중국 진출 첫해인 올해 보툴리눔 톡신 제제 '레티보'(중국 수출명)의 시장 점유율을 10%, 3년 내 30%로 높이는 것이 목표다.


이를 위해 중국에 현지 의료인에게 학술교육을 제공하는 트레이닝 센터를 세울 계획이다. 또 2월4일 개최 예정인 '온라인 론칭회'를 시작으로 주요 15개 도시에서 온오프라인 학술행사를 여는 등 다양한 마케팅을 전개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휴젤은 연구개발(R&D) 역량과 오픈이노베이션(개방형 혁신)을 통한 포트폴리오 확대로 '토탈 의료 미용 솔루션'을 제공하는 기업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밝혔다.




유현석 기자 guspowe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