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주간HOT종목]두산퓨얼셀, 외국인 관심↑…오버행 이슈 종료

최종수정 2021.01.10 16:21 기사입력 2021.01.10 16:21

댓글쓰기

삼성증권은 두산퓨얼셀의 2023년 매출이 1조5000억원을 달성할 것으로 내다

사진=아시아경제DB

사진=아시아경제DB



[아시아경제 금보령 기자] 두산그룹 오너 일가가 보유하고 있던 두산퓨얼셀 지분을 처분하는 등 한 주 동안 두산퓨얼셀이 시장의 주목을 받았다.


10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4~8일 사이 외국인투자가들은 두산퓨얼셀 주식 1477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이 기간 코스피와 코스닥 시장을 모두 합쳐 외국인투자가 순매수 상위종목 6위에 두산퓨얼셀이 올랐다.

두산퓨얼셀은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 외 9인이 보유한 보통주 532만7270주를 시간 외 대량매매방식(블록딜)으로 매각했다고 지난 6일 공시한 바 있다. 이는 보통주를 기준으로 했을 때 지분율 8.13%에 해당한다. 박 회장 등 오너 일가는 두산퓨얼셀 지분 19.7%를 처분하기로 하고 지난해 10월 보통주 560만주를 우선 매각했다. 이번에 잔여 주식 매각에 성공하면서 오버행 이슈는 종료됐다.


한 주 동안 주가는 오름세를 나타냈다. 지난해 12월30일 5만3500원이었던 종가는 지난 4일 5만6300원, 5일 5만7000원으로 상승했다. 6일 5만4500원으로 하락했지만 7일 5만55700원, 8일 5만7100원 등으로 일주일 새 6.73%가 올랐다.


올해 상반기까지는 실적 부진이 예상된다. 임은영 삼성증권 연구원은 "수소발전 제도화(HPS) 도입 및 비율 책정이 올해 1분기로 예상되는 가운데 대규모 발전사들의 발주시기가 2분기 이후로 지연되면서 상반기까지 두산퓨얼셀 실적은 다소 부진할 전망"이라고 분석했다.

두산퓨얼셀은 2023년 매출 1조5000억원을 목표로 삼고 있다. 이에 대해 임 연구원은 "HPS로 성장 가시성은 높아졌다"며 "수소 밸류체인은 전기차와 더불어 가장 투자가 활발한 분야다. 유럽, 중국의 탄소중립을 위한 투자, 미국 바이든 정부의 친환경 투자정책에 힘입어 글로벌 투자테마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금보령 기자 gol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