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 내년 봄 외국인 여행 패키지투어 나선다

최종수정 2020.12.06 10:12 기사입력 2020.12.06 10:09

댓글쓰기

내년 봄 소규모패키지 투어 허용 검토
전 세계 관객 몰리는 도쿄 올림픽 대비한 '실험 절차'

일본 정부가 내년 봄 외국인 관광객을 대상으로 소규모 패키지 투어를 허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내년 봄 외국인 관광객을 대상으로 소규모 패키지 투어를 허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나한아 기자] 일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외국인 관광객이 99% 격감한 가운데, 일본 정부가 내년 봄 외국인 관광객을 대상으로 소규모 패키지 투어를 허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내년 7월 도쿄올림픽에 대비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대책의 효과를 확인하고, 7개월째 99% 격감한 외국인 관광객을 회복시키기 위해서다.

6일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가 지난 3일 관광전략실행추진 회의에서 코로나19 방역과 관광수요회복을 병행하는 정책을 실시하기로 하고 이를 위해 내년 봄 외국인 관광객의 소규모 분산형 패키지투어를 허용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앞서 일본은 코로나19가 본격적으로 확산한 4월 이후 전 세계 대부분 국가에 대해 입국 금지 조치를 실시했으며 여전히 외국인 관광객의 입국을 막고 있다.


내년 봄에 실시될 소규모 패키지투어는 입국 금지조치의 예외로 인정할 방침이다. 참가 대상국은 중국과 대만 등 코로나19 확진자가 상대적으로 적은 아시아 국가를 우선시할 계획이다.

외국인 관광객의 패키지투어는 방역대책의 실효성을 검증하는 '실험'의 성격이 강하다. 매체는 일본이 일정 규모의 외국인 관광객을 받아들여 코로나19 감염상황을 확인한 후, 도쿄올림픽 개최 기간 동안 전 세계로부터 입장객을 받아들여도 될지, 올림픽 이후 일반 관광객의 입국을 허용해도 될지 판단하겠다는 게 일본 정부의 계산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패키지투어 운영방식은 방역대책을 검증하기 위한 방식이 상당수 포함됐다. 복수의 패키지 투어를 여러 곳의 관광지로 분산시키고, 신칸센 등 일부 대중교통을 예외적으로 이용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 아사히 신문에 따르면 도쿄올림픽 기간 중 외국인 입장객의 대중교통 이용을 일부 허용하려는 일본 정부 방침을 검증하기 위한 실험 절차로 해석된다.


운영방식은 일본이 이미 실시하고 있는 사업목적의 단기 입국과 비슷하다. 사업목적으로 일본을 방문하는 기업인이 2주간의 격리를 면제받는 대신, 미리 제출한 활동계획서의 일정과 장소에 따라 업무를 보는 방식이다.


또, 여행회사가 관광객의 체온 검사 등의 건강관리를 책임진다. 패키지 투어를 이용하는 외국인 관광객은 일본 입국 전에 코로나19 음성증명서와 활동계획서를 제출하고 민간 의료보험에 가입해야 한다. 여행 기간 대중교통의 이용은 금지된다. 또한, 관광지와 호텔에서의 이동 경로도 일반인과 분리된다.


일본 정부관광국(JNTO)에 따르면 지난 10월 일본을 방문한 외국인의 수는 7개월 연속 전년 같은 달보다 99% 감소했다. 외국인 관광객 확대는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내각의 핵심 정책 가운데 하나로, '2030년까지 외국인 관광객 6000만 명을 유치한다'라는 목표를 밝혔다.




나한아 인턴기자 skgksdk911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