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금태섭 "문재인, 故 노무현 보인 모습과 전혀 달라" 비교 발언

최종수정 2020.11.29 13:45 기사입력 2020.11.29 13:45

댓글쓰기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금태섭 전 의원이 1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의힘 초선의원 모임 '명불허전'에 강연자로 참석하고 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금태섭 전 의원이 1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의힘 초선의원 모임 '명불허전'에 강연자로 참석하고 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나한아 기자]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금태섭 전 의원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배제 사태와 관련해 "지금 벌어지고 있는 모든 혼란은 대통령이 명확한 말을 하지 않고 책임을 회피해서 생긴 것"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의 입장 표명을 촉구했다.


금 전 의원은 2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광장에서 촛불을 들 때 우리는 적어도 그 결과로서 말하기 싫어하고 책임을 회피하는 대통령을 갖게 될 줄은 몰랐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금 전 의원은 지난 2003년 노무현 대통령의 '검사와의 대화' 에피소드를 소개하며 "잘 알려지지 않은 에피소드가 있는데, 당시 노 전 대통령의 '(검사) 여러분들이 결과적으로 지금의 검찰 지도부, 지휘부를 옹호하는 결과가 되지 않도록 각별히 유념해 주십시오'라는 발언을 듣고 검찰총장에게 사퇴하라고 직언을 해서 사표를 받아내다시피 했던 것은 검사들이었다"라며 "국정 책임자인 대통령이 자기 입으로 직접 같이 가기 어렵다고 한 이상 검찰총장이 사퇴해야 한다는 것이 검사들의 생각이었고, 검찰총장도 결국 동의했다"라고 했다.


이어 "윤석열 검찰총장도 문 대통령이 명확하게 물러나라고 얘기를 하면 받아들일 수밖에 없을 것이지만 문 대통령은 자신의 의도가 무엇인지 밝히는 부담을 지지 않으려 한다"라며 "노 전 대통령이 보인 모습과는 전혀 다르다. 그 때문에 공무원 조직인 검찰도 따르지 않는 것"이라며 노 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을 비교하며 지적했다.


그러면서 "여당 지도부와 국회의원들은 애초에 문 대통령이 윤 총장을 임명했다는 사실은 외면하고 온갖 이유를 대면서 검찰총장 스스로 물러나라고 하고 있다. 더 이상 비겁할 수 있느냐"라며 "결국 문제의 본질(대통령이 검찰총장을 바꾸고 싶어한다는)을 외면하고 다른 이유를 둘러대기 때문이다. 대통령이 책임지고 정면으로 입장을 밝히면 이런 소모적인 일이 벌어지겠냐"라고 꼬집었다.

마지막으로 그는 "문 대통령은 취임사에서 소통하는 대통령이 되겠다고 약속했다. 그게 다 거짓말이 아니라면 대통령은 지금이라도 국민 앞에 나서야 한다"라고 호소했다.




나한아 인턴기자 skgksdk911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