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귀뚜라미, ‘슬기로운 겨울철 보일러 사용법’ 안내

최종수정 2020.11.27 09:56 기사입력 2020.11.27 09:56

댓글쓰기

귀뚜라미, ‘슬기로운 겨울철 보일러 사용법’ 안내

[아시아경제 문혜원 기자] 귀뚜라미는 겨울철 난방비를 줄일 수 있는 ‘슬기로운 겨울철 보일러 사용법’을 안내한다고 27일 밝혔다.


귀뚜라미는 겨울철에 난방비를 줄이기 위해서는 열 손실을 줄이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한다. 단열재를 창문에 붙이고, 문틈을 문풍지로 막는 등 단열, 방풍 작업을 미리 해두면 실내 온기를 오랫동안 유지할 수 있어 난방비 절약에 도움이 된다.

겨울철 적정 실내온도인 18~21℃를 유지하는 것도 난방비 절약에 효과가 있다. 설정온도가 높으면 실내온도 유지를 위해 보일러가 더 가동되면서 그만큼 난방비가 증가한다.


집을 비울 때 보일러는 끄는 대신 외출모드를 활용하면 난방비를 줄일 수 있다. 강추위가 이어지는 겨울철에 보일러를 끄고 외출하면 실내온도가 급격히 낮아지면서 동파가 발생할 수 있고, 다시 실내온도를 높이는 과정에서 더 많은 연료가 소모돼 난방비 부담이 커진다.


반면에 외출모드는 실내온도를 8℃ 안팎으로 유지해 주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적은 출력과 가동시간으로 설정온도까지 높일 수 있어 난방비가 절약되며, 동파사고도 예방할 수 있다.

가정 내 설치된 보일러에 사물인터넷(IoT) 기능이 있다면 적극 활용할 것을 권장한다. 외출하면서 외출모드로 변경하지 못했을 때 간편하게 스마트폰 등 모바일 기기로 집안의 보일러 제어해 난방비를 아낄 수 있다.


가스보일러의 사용 연한이 10년이 지났다면 안전사고 위험이 크고, 열효율도 떨어지기 때문에 새 제품으로 교체하는 것이 좋다. 우리나라에서는 가스보일러 권장사용기간을 10년으로 정하고 있다.


보일러 온도를 높이는 대신 내복을 입거나 침대나 거실에 카본매트를 활용하는 습관을 들이면 난방비 걱정을 덜 수 있다.




문혜원 기자 hmoon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