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전 유성복합터미널 ‘민간→공영’ 개발방식 변경 추진

최종수정 2020.10.29 16:43 기사입력 2020.10.29 16:43

댓글쓰기

대전 유성복합터미널 조성 예정지 조감도. 대전시 제공

대전 유성복합터미널 조성 예정지 조감도. 대전시 제공



[아시아경제(대전) 정일웅 기자] 대전시가 유성복합터미널 건립방식을 민간사업자 공모에서 공영개발로 변경해 추진한다. 총 4차례에 걸쳐 추진한 민간사업자 공모가 모두 수포로 돌아가면서 결국 개발방식을 선회한 것이다.


29일 허태정 대전시장은 시정 브리핑을 갖고 유성복합터미널의 공영개발 추진을 확정해 발표했다.

허 시장은 “민간사업자 재공모와 공영개발 등 여러 대안을 두고 검토한 후 유성복합터미널의 공영개발을 최종 확정하게 됐다”며 “앞서 복수의 민간사업자에게 (민간 공모 관련) 의사를 타진했지만 사업 참여 의지가 없는 것으로 판단돼 내려진 결론”이라고 유성복합터미널 공영개발 추진 배경을 설명했다.


앞서 허 시장은 지난 22일 열린 국정감사에서도 “유성복합터미널 건립사업은 대전도시공사가 맡아서 진행하게 될 것”이라고 말해 사업방식 변경 가능성을 내비쳤다.


유성복합터미널의 공영개발 방침에 따라 시와 대전도시공사는 앞으로 시와 함께 사업여건 개선을 위한 층수제한 완화 및 허용용도 확대 등 지구단위계획 변경을 국토교통부와 협의해 나갈 계획이다.

또 대전도시공사는 유성터미널 건립을 주도하게 된 만큼 터미널 건축기본계획 용역 등 관련 절차에 착수해 내년 상반기 중 유성복합터미널 세부 건립계획을 확정해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허 시장은 “사업방식이 최종 결정된 만큼 시는 대전도시공사와 함께 유성복합터니멀 건립사업이 빠르게 정상화 될 수 있게 행정력을 집중할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시는 현재 운영 중인 유성시외버스 정류소를 내년 상반기까지 유성복합환승센터 내 부지로 우선 이전함으로써 주변의 교통 혼잡을 줄인다는 복안이다. 유성복합터미널 건립·준공까지 줄잡아 5년가량 걸릴 것으로 예상됨에 따른 조치다.


현 위치의 유성시외버스 정류소는 건물이 낡고 비좁아 이용객의 불편이 큰 데다 정류소 인근 도로에 교통 혼잡을 야기해 개선이 시급한 실정이다.




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