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천경제청-마크로젠, 맞춤형 헬스케어사업 육성 힘 모은다

최종수정 2020.10.28 15:10 기사입력 2020.10.28 15:10

댓글쓰기

'소비자 직접 의뢰' 유전자 분석 실증특례도 추진

이원재 인천경제청장(가운데)과 이수강 마크로젠 대표이사(오른쪽), 서정선 진헬스 건강검진센터 이사장이 28일 '유전체 분석 기반 헬스케어산업 육성 업무 협약'에 서명하고 있다. [사진제공=인천경제청]

이원재 인천경제청장(가운데)과 이수강 마크로젠 대표이사(오른쪽), 서정선 진헬스 건강검진센터 이사장이 28일 '유전체 분석 기반 헬스케어산업 육성 업무 협약'에 서명하고 있다. [사진제공=인천경제청]



[아시아경제 박혜숙 기자]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이 유전체 분석 분야 글로벌 5위 기업인 마크로젠과 맞춤형 헬스케어 사업 육성에 손을 잡았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지난 23일 송도국제도시의 진헬스 건강검진센터 개원식에서 이원재 인천경제청장, 이수강 마크로젠 대표이사, 서정선 검진센터 이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유전체 분석 기반 헬스케어산업 육성 업무 협약'을 맺었다고 28일 밝혔다.

협약에 따라 인천경제청은 바이오 헬스케어 산업 육성을 위한 사업 기획과 필요자원을 지원하고 마크로젠과 진헬스 건강검진센터는 유전체 분석 및 정밀의학 노하우, 건강검진센터 자원을 활용해 협력사업을 적극 추진키로 했다.


마크로젠은 구체적으로 소비자 직접 의뢰(DTC) 유전자검사 서비스 실증특례 사업과 송도 내 관련 분야 산·학·연 네트워킹, 맞춤형 헬스케어 교육사업 등을 추진한다.


마크로젠과 인천경제청의 협력은 지난해 DTC 유전자검사 서비스에 대한 실증특례 사업 추진부터다. 지난해 2월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DTC 유전자 검사 서비스 사업에 대해 제1호 규제 샌드박스 사업자로 선정된 마크로젠은 향후 송도 거주 성인 2000명을 대상으로 2년간 DTC 유전체 분석을 통한 맞춤형 건강증진 서비스를 실증특례로 추진할 계획이다.

보건복지부 공용기관생명윤리위원회(IRB)의 심사가 완료되는 대로 경제청과 함께 송도에서 DTC 유전자 검사 실증특례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우리나라 최초 코스닥 상장 바이오벤처이자 글로벌 정밀의학 생명공학기업 마크로젠은 153개국 1만 8000여개 연구기관을 고객으로 보유하고 있다. 직원 600여명, 글로벌 매출 1220억원으로 유전체 분석 분야 글로벌 5위 기업이다.


지난 2016년 네이처 지에 한국인의 유전체 지도 관련 논문을 게재한 뒤 '현존하는 세계 최고의 인간게놈 지도'라는 극찬을 받은 바 있다.


한편 이번에 개원한 진헬스 건강검진센터는 유전자 분석과 맞춤형 건강검진을 결합한 헬스케어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으로 마크로젠 연구팀과 함께 유전자 분석 관련 연구개발 및 분석, 사업개발 등을 추진하게 된다.


이원재 인천경제청장은 "송도국제도시가 마크로젠과 같은 첨단 바이오·헬스케어 분야 시장을 개척하는 기업들의 도시가 되도록 인프라 조성과 산·학·연 네트워킹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수강 마크로젠 대표는 "이번 협력을 통해 마크로젠이 축적한 유전체 분석 경험과 노하우를 기반으로 한층 더 전문화된 개인 맞춤형 헬스케어 서비스를 제공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박혜숙 기자 hsp066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